전재국 해외 비자금 의혹 속보 

‘전재국, 2004년 직접 싱가포르에 와 비밀계좌 개설했다.’

 

1. 뉴스타파는 지난 6월 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국 씨가 2004년 7월 말, 조세피난처에 블루 아도니스라는 유령회사를 설립한 뒤 아랍은행 싱가포르지점에 비밀계좌를 개설해 운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후 7월 16일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국 씨의 시공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데 이어, 관세청도 최근 외환관리법 위반 혐의로 전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검찰은 전재국 씨가 복수의 해외 비밀계좌를 만들어 자금을 운용한 사실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 이런 가운데, 뉴스타파는 전재국 씨의 해외비밀계좌 관리인으로 알려진 60살 김 모 씨와 접촉한 결과 전 씨가 직접 싱가포르에 찾아가 계좌를 개설했다는 새로운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 씨는 아랍은행 아태지역 총괄본부장을 지냈고, 싱가포르 지점에서 근무하다 뉴스타파의 조세피난처 보도 직후인 5월 말 아랍은행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재국 2004년 싱가포르에 직접 가 비밀계좌 개설 요구했다.”

3. 지난 7월 15일, 국내에 들어온 김 씨는 뉴스타파와의 전화 통화에서, “(전재국 씨가) 아랍은행을 찾게 된 계기는 모르겠지만, 계좌를 만들 때인 2004년 9월 말쯤, 전재국 씨가 직접 아랍은행 싱가포르 지점을 방문해 계좌 개설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전 씨는 혼자 아랍은행을 방문해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며 유령회사 명의의 비밀계좌 개설을 요청했다고 김 씨는 덧붙였습니다.

4. 이렇게 전재국 씨는 동생 재용 씨가 조세포탈 혐의로 1심에서 유죄선고를 받은 직후에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에 블루 아도니스라는 이름의 유령회사를 만들었고, 두 달 뒤 직접 싱가포르를 찾아 비밀계좌를 만든 사실이 확인된 것입니다. 당시는 검찰의 전두환 비자금 수사의 태풍이 지나가던 시점이었습니다. 

  전 씨, ‘홀드 메일 (Hold Mail)’을 아랍은행에 요청하는 등 보안에 신경 써. 

5. 전재국 씨는 특히 당시 아랍은행 측에 페이퍼 컴퍼니와 계좌 관련 기록 일체를 은행 내부에 보관하도록 하고, 어떠한 내용도 한국에 우편으로 보내지 말 것을 요청하는 이른바 “홀드 메일 (Hold Mail)”을 신청하는 등 특별서비스를 요구했다고 김 씨는 전했습니다. 이런 서비스를 요청한 것은 전 씨가 자신의 유령회사 계좌 정보 등이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극도로 보안에 신경 썼음을 추정케 하는 대목입니다.

6. 아랍은행은 일반 고객을 상대하지 않은 은행이라고 합니다. 그런데도 전 씨는 어떻게 이 아랍은행을 직접 찾아가게 된 것일까? 김 씨는 이에 대해 “(아랍은행은) 개인 예금을 전혀 안 받는 은행이지만 누가 와서 구태여 하겠다고 하면 은행이 거절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금액이 아주 작으면 우리 안하겠다고 이럴 수는 있겠지만…….“ 이라며 전 씨의 계좌 개설 요구를 받아줬다고 말했습니다. 전재국 씨가 일반적인 개인의 예금액을 훨씬 뛰어넘는 액수를 예치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집니다. 

    김 씨 “100만 달러 규모”라고 했지만, 액면 그대로 믿기는 어려워

7. 지난 5월, 뉴스타파가 싱가포르 아랍은행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만난 또 다른 한국인 직원인 정 모 씨는 아랍은행의 일부 계좌의 경우 수천만 달러를 예치해놓기도 한다고 밝한 바 있습니다. 김 씨는 그러나 전재국 씨의 계좌 거래내역과 자금규모에 대해서는 극도로 말을 아꼈습니다. 전 씨와 입을 맞춘 듯 예치 금액이 100만 달러 규모였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김 씨, “검찰 나가면 공식적으로 다 이야기 하겠다.” 

8. 또한 김 씨는 “검찰 조사가 나오면 제가 얘기를 하겠지만 (전재국 씨 관련 계좌 정보를) 기자에게 얘기할 수는 없다며, 검찰이면 검찰, 금감원이면 금감원에서 요청이 가면 그건 당연히 거기서 공식적으로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에서 모든 것을 털어놓겠다는 뜻입니다. 이에 대해 뉴스타파는 김 씨에게 검찰에서 연락을 해왔는지, 검찰의 조사는 받았는지 여부를 수차례 물었지만 김 씨는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현재 김 씨가 검찰 조사를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김 씨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들 전재국 씨의 해외 비자금 은닉 의혹을 풀어줄 핵심 인물이라는 것입니다. <끝>  

 

2013년 7월 24일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 · 뉴스타파 

보도자료 전문(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