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아들 김선용 씨가 600억 원대에 이르는 베트남 호화 골프장을 소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뉴스타파는 ICIJ 즉,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가 확보한 PTN의 내부문서와 싱가포르 기업회계청 등의 기록을 통해 지난 1993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따낸 골프장 개발 사업권이 노블에셋이라는 유령회사를 거쳐 아들 김선용 씨에게 넘어간 사실을 확인했다.

뉴스타파의 확인 결과 노블에셋은 차명 주주를 둔 유령회사로 발행 주식 수는 단 2주였고 이 주식들은 각각 PTN, 즉 포트컬리스 트러스트 넷이라는 유령회사 대행업체의 직원이 소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유령회사의 직원들이 소유했던 노블에셋의 주식은 다시 전 회장의 두 아들 선협 씨와 선용 씨가 최대주주로 있는 (유)옥포공영으로 인수됐다. 뉴스타파 취재진은 PTN 내부 기록에서 이 일련의 과정에 김 회장의 측근인 김주성 전 대우 하노이지사장이 개입했음을 보여주는 전권 위임장을 발견했다. 

김주성 씨는 김 전회장의 아들인 김선용 씨와 부인인 정희자 씨의 베트남 사업에 자문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김우중 전 회장은 지난 2006년 대우그룹 분식회계를 주도한 혐의로 징역 8년 6월과 벌금 1000만원, 추징금 17조9253억 원을 선고받았으나 재산이 없다는 이유로 추징금의 0.5%에도 미치지 못하는 800여억 원만 납부한 상태다. 


경상남도 거제시. 뉴스타파 취재진이 이곳을 찾은 이유는 옥포공영이라는 회사를 찾기 위해서 입니다. 

법인 등기부에 기재된 옥포공영의 주소는 분명히 이곳. 그러나 회사로 보이는 건물은 없습니다. 과거에는 횟집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이 단층 건물은 오래 전부터 영업을 하지 않은 듯 보입니다. 주차장에는 잡초들이 자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은 이 건물의 주인을 알고 있는듯합니다.

"김우중. 김우중 알아요?"

(김우중 회장?)

"예."

뉴스타파가 취재를 시작하자 곧 건물 관리인으로 보이는 사람이 등장했습니다. 그는 이 건물은 김우중 씨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말합니다.

"김우중은 이거하고는 관계가 없다니까."

이 회사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아들인 김선용 씨가 코랄리스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옥포 공영은 복잡한 단계를 거쳐 베트남에 거대한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 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티브이 조선과 단독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현재 베트남에 거주하고 있는 김 회장은 건강을 위해 매일 아침 골프를 치며 지낸다고 합니다.

김 회장이 매일 아침 돈다는 골프장이 바로 아들 선용 씨가 옥포공영을 통해 소유하고 있는 베트남 골프장입니다. 이름은 반트리 골프 클럽. 폐업한 횟집을 법인 주소지로 둔 거제도의 옥포공영이 어떻게 베트남 하노이 중심부에 위치한 고급 골프장을 소유할 수 있었을까?

뉴스타파는 이 의문을 풀 단서를 ICIJ, 즉 국제탐사보도언론인 협회의 조세피난처 데이터에서 찾아냈습니다. 옥포공영의 베트남 호화 골프장 소유 과정에서도 이른바 역외 유령회사들이 등장한 것입니다. 

베트남 반트리 골프장의 개발 허가권은 원래 대하라는 회사에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IMF 외환위기 직후 사업이 좌초 위기에 빠집니다. 2003년, 외환위기가 진정된 뒤 골프장 사업권은 노블에셋이라는 회사에 넘어갑니다. 노블에셋은 100% 자회사인 노블 베트남을 설립해서 반트리 골프장을 건설합니다.

그런데 이 노블에셋이라는 회사가 ICIJ의 유령회사 목록에 등장합니다.

노블에셋의 발행 주식 수는 단 두 주. 엔지무이홍과 러객주라는 인물이 각각 한 주씩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기재돼 있습니다. 뉴스타파의 취재결과 이들은 모두 PTN, 즉 포트컬리스 트러스트 넷이라는 조세피난처 유령회사 설립 대행업체의 직원들이었습니다. 전형적인 차명 주주들입니다.

[이유영 조세정의네트워크 동북아 대표]

(한 주씩 PTN 직원들이 가지고 있는 것은 확실히 페이퍼 컴퍼니입니까?)

"100% 페이퍼 컴퍼니에요."

뉴스타파가 확보한 피티엔 내부문서에 따르면 노블에셋은 지난 2005년 김주성이라는 한국 사람에게 노블 베트남의 주주 구성, 즉 소유구조를 바꾸는 서류 절차 등에 대한 일체의 권한을 위임합니다.

이후 노블에셋의 주주구성은 일 년도 안 돼 크게 바뀝니다. 2006년 6월 노블에셋은 탄한송이라는 사람이 100% 소유한 것으로 싱가포르 기업청에 보고됐습니다. 뉴스타파의 취재 결과 이 탄한송이라는 사람 역시 에이씨에스-씨라는 유령회사 설립 대행업체의 직원이었습니다.

탄한송이 보유했던 노블에셋의 지분은 두 달도 안 돼 옥포공영과 썬 인베스트먼트에 넘어가고.

2010년, 옥포 공영이 썬 인베스트먼트와 탄한송의 지분을 모두 인수하는 형식으로, 마침내 반트리 골프클럽의 100% 지분을 획득합니다.

이 일련의 과정에서 주목할 곳은 지난 93년 반트리 골프장의 사업 허가권을 처음 취득한 대하라는 회삽니다. 대하는 원래 대우 70%, 하노이 전기공사 30%씩의 지분으로 설립된 벤처 회사였습니다. 결국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추진했던 반트리 골프장 사업을 노블 에셋이란 유령회사를 거쳐서 그 아들들이 소유하게 된 것입니다. 

뉴스타파 취재진은 김우중 회장의 셋째 아들 김선용 씨가 대표이사로 있는 한 회사의 주소지를 찾아갔습니다. 김 씨의 해명을 듣기 위해서였습니다.

"원래 이 쪽에 계셨는데, 지금 여기서 나가시고 다른 데로 옮기셨나봐요. 이 쪽에 안 계세요."

오전 10시. 직원 한 명만 사무실을 지키고 있던 이곳에 등록된 회사는 무려 세 군데. 배우 이병헌씨가 소속된 비에이치 엔터테인먼트와 코랄리스 인베스트먼트, 벤티지 홀딩스가 모두 이곳을 회사 주소로 삼고 있습니다. 모두 김선용 씨가 대주주인 회사들입니다.

뉴스타파 취재진은 수소문 끝에 김선용 씨 측의 답변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김선용 씨 측은 답변서를 통해 노블에셋은 정상적인 회사며 사업은 자신이 하지 아버지인 김우중 전 회장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김주성씨는 뉴스타파와의 통화에서 무슨 이유에선지 자신의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했던 컨설팅 대상 기업 명단에 김우중 회장의 처와 아들의 회사가 있다는 것조차 부인했습니다.

[김주성 전 (주)대우 하노이 지사장]

"제가 그런 걸 해 본 적도 없고, 그 내용이 어디 있는지 근거를 저한테 대주세요. 웹사이트에 그런 게 들어가 있지 않습니다."

반트리 골프장의 실제 소유자가 김우중 전 회장이 아니냐고 묻자 골프장은 아들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주성 전 (주)대우 하노이 지사장]

"그건 김선용 씨한테 물어봐야죠."

하지만 잠시 뒤 김 전 회장의 아들 소유도 아니라고 말을 바꿨습니다.

[김주성 전 (주)대우 하노이 지사장]

(아까는 김선용, (김우중 회장의) 아들 거라고 말씀하지 않으셨나요?)

"제가 언제 그랬어요."

그러나 뉴스타파는 반트리 골프장이 노블에셋을 거쳐 옥포공영으로 인수되는 과정에서 전권을 위임받는 인물로 등장하는 김주성 씨의 존재에서 미심쩍은 부분을 발견했습니다. 김주성 씨는 김 전 회장의 측근으로, 주식회사 대우의 하노이 지사장을 역임하고 현재 대우 킴 컨설팅이라는 회사를 베트남에서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김주성 씨는 특히 자신의 회사 홈페이지에서 반트리 골프장과 선인베스트먼트 베트남이라는 회사의 컨설팅 업무를 하고 있다고 공개하고 있습니다. 즉 대우킴 컨설팅이 김우중 전 회장의 아들이 소유하고 있는 반트리 골프장과 부인이 소유하고 있는 선 인베스트먼트의 자문 회사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노블에셋이라는 회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주성 전 (주)대우 하노이 지사장]

"저는 그런 회사를 잘 모르는데요. 뭐 노블텍이라는 게 있어요?"

그러나 한국에 있는 김선용 씨 측은 김주성 씨가 말한 내용을 몰랐는지, 뉴스타파 취재진에게 김주성 사장은 반트리 골프 클럽을 건설한 노블 베트남의 초대 대표였으며, 초기에 골프장 개발권 획득 및 허가 진행을 함께 한 사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중삼중의 유령회사를 통한 법인 세탁과 더불어 석연치 않는 해명들은 반트리 골프장의 소유권이 최종적으로 김 전 회장의 아들에게 이르게 된 과정에 대한 의문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현재 반트리 골프장의 자산 가치는 5천 7백만 달러, 우리 돈으로 600여억 원입니다. 또한 김주성씨가 경영하는 대우 킴 컨설팅 홈페이지엔 김우중 전 회장의 부인이 소유한 회사가 베트남에 8천 5백만 달러, 우리 돈으로 900억 원 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이 둘만 합쳐도 모두 천 오백억 원입니다. 하지만 김우중 전 회장은 여전히 18 조 원에 가까운 추징금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뉴스타파 최경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