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고 열기 | 원고 접기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 작은 점포들이 건물 내부에 옹기종기 모여있습니다.

 

세탁소 앞 점포. 안으로 들어가 봤습니다. 아무도 없는 텅 빈 사무실입니다. 12.9제곱미터, 네 평도 안 되는 이 작은 사무실에는 2010년 말부터 2011년 말까지 일 년 동안 리앤장실업이라는 회사가 입주해 있었습니다.

 

전국언론노조와 언론연대가 정보공개를 통해 입수한 종편 투자회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회사는 2011년 4월. 자본금 5천만원으로 회사를 설립한 지 불과 5개월 만에 채널A에 100억원을 투자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주변 상인들은 말도 안 된다고 말합니다.

 

[주변 상인]

"손바닥만한 사무실에 무슨…누가 그렇게 투자를 하고 뭐하고 하겠어요."

 

전문가들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합니다.

 

[김상조 한성대 교수 / 경제개혁연대 소장]

"자본금 5천만 원짜리 회사가 불과 석 달 후에 100억 원을 출자했다라는 것은 이 회사의 실체를 알기가 어려울 뿐 아니라..."

 

[최민희 민주통합당 의원 / 문방위 상임위]

"정체불명인 거에요. 2년 전에 리앤장이란 회사는 사라졌습니다 유령회사였던 거예요."

 

뉴스타파 취재진은 이 곳에 입주했던 리앤장 실업이라는 회사의 등기 이사 가운데 한 사람의 전화번호를 알아냈습니다. 전화를 수 차례 했지만 받지 않았습니다.

 

다른 경로를 통해 뉴스타파가 취재하고 있다는 것을 전해들은 리앤장의 전직 이사는 취재진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자신은 설립 단계에서만 도와줬을 뿐이며, 리앤장은 실체가 없는 사실상의 유령회사라고 실토했습니다.

 

[리앤장 전 이사]

"정확히 페이퍼컴퍼니 그렇게 보실 수도…자금을 운용하는…자금세탁회사죠."

 

채널에이에 실제 돈을 투자한 사람은 또 다른 등기 이사도 아니라고 확인했습니다.

 

[리앤장 전 이사]

(이게 지금 000 대표이사의 것이 아닌 것은 거의 100% 확실한 거네요?)

"네 그렇습니다."

 

그러면서 리앤장은 채널 에이에 투자하기 위해 만든 페이퍼 컴퍼니이고,실제 투자자는 김찬경 전 미래저축은행 회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리앤장 전 이사]

(김찬경씨 것이라는 것도 거의 100% 확실하네요?)

"그렇죠. 미래저축은행의 자금을 운용하기 위해서 만든 페이퍼컴퍼니에요."

 

예금자와 후순위 채권자 2천여명에게 수천억 원의 피해를 입힌 미래저축은행 김찬경 전 회장은 지난 1월 법원으로부터 수천억 원대의 횡령과 배임혐의로 징역 9년을 선고 받고 현재 복역 중입니다.

 

채널A는 종편 인허가시 출자업무를 담당했던 직원이 출근하지 않았다며 뉴스타파의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채널A가 김찬경 전 회장으로부터 유령회사를 통해 100억원의 출자금을 투자 받기 3개월여 전 동아일보에는 2011년 1월 “저축은행 위험은 과장돼 있으며 누구에게도 도움이 안 된다”는 당시 김찬경 행장과의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뉴스타파 최경영입니다.

원고 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