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유가족 15명이 ‘세월호 특별법'에 수사권, 기소권 포함을 요구하며 국회와 광화문에서 단식 농성을 벌인지 벌써 5일째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 씨는 “유서를 써놓고 단식하고 있다”면서 “진상규명을 위해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수사권과 기소권이 포함된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단식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선 지난 17일, 여야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 협상을 결렬시켰다.

뉴스타파는 권력과 자본의 간섭을 받지 않고 진실만을 보도하기 위해,
광고나 협찬 없이 오직 후원 회원들의 회비로만 제작됩니다.
월 1만원 후원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