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보는 지난 11월 18일자 <경찰, ‘분신 경비원’ 유족에 거짓 진술 요구… "가정불화..."> 제하의 기사에서 “강남경찰서가 분신경비원의 유가족 측에 거짓진술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강남 경찰서 측은 “유가족 측에 거짓 진술을 강요한 사실이 없고, 해당 사건과 관련하여 공식적인 인터뷰를 하거나 보도자료를 배포한 적이 없으며,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 중에 있다는 답변을 해왔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기사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