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국민 가운데 정부의 천안함 조사 결과를 신뢰하지 않는 사람의 비율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함 사건에 대한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 역시 절반에 육박했다.

“정부 천안함 조사 신뢰하지 않는다” 47.2%

천안함 사건 5주기를 맞아 뉴스타파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 “정부의 천안함 조사를 어느 정도 신뢰하느냐”라는 질문에 26.5%가 “신뢰하지 않는 편이다”, 20.7%가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둘을 합치면 정부의 천안함 결과를 신뢰하지 않는 사람의 비율이 전체의 47.2%에 달했다. 반면 “매우 신뢰한다”는 응답은 18.8%, “신뢰하는 편이다”라는 응답은 20.4%로 나타나 정부의 천안함 결과를 신뢰하는 사람의 비율은 39.2%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사람은 13.6%였다. 천안함 여론조사 1

지지정당없는 무당파층도 불신비율이 두 배 이상 높아

지지 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자의 76%가 정부 조사 결과를 신뢰하는 것으로, 15.4%가 불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자들은 77.6%가 불신, 15.1%가 신뢰하는 것으로 조사돼 정치적 입장에 따른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그러나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파층의 경우에도 신뢰하는 비율은 20.8%에 그쳤고 불신하는 비율이 46.6%로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천안함 사건 재조사 필요” 48%

“불신 해소 차원에서라도 천안함 사건에 대한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공감한다”가 48%,” 공감하지 않는다”가 32.5%로 나타나 재조사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여론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천안한 여론조사 2 재조사 필요성에 대한 찬반 역시 정치적 입장에 따라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새누리당 지지자의 경우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28.2%에 그친 반면 55.8%는 재조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이에 반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자들은 68.6%가 재조사 필요성에 공감했고, 공감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14.5%에 불과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파층의 경우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37.2%, 필요 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26.1%로 조사됐다.

“천안함 조사 안 믿어도 고위 공직자 임명 가능?” 찬성 41.2% vs 반대 39.7%

정부의 천안함 조사 결과를 믿지 않는 사람을 고위 공직자에 임명해도 괜찮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임명에 찬성하는 사람이 41.2%, 반대하는 사람이 39.7%로 나타나 다른 문항에 비해 찬반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문항에 대한 찬성/반대의 비율 차이는, 정부의 천안함 조사에 대한 신뢰/ 불신의 비율 차이보다 적었다. 천안함 여론조사 3 이번 조사는 3월 23일과 24일 사이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과 유선 전화 절반씩 RDD(전화 임의 걸기)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오차 범위는 95% 신뢰 수준에 플러스 마이너스 4.4%p다. 응답율은 1,2번 문항의 경우 5.8%, 3번 문항의 경우 5.5%였다. 이번 여론 조사는 뉴스타파가 기획한 천안함 5주기 특집 방송 “침몰5년, 천안함을 다시 말하는 이유”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실시했다. 뉴스타파 천안함 5주기 방송은 정부의 천안함 조사 결과를 과학적 관점에서 재검증했으며, 오늘 저녁 (3월 25일) 업로드될 예정이다.

뉴스타파는 권력과 자본의 간섭을 받지 않고 진실만을 보도하기 위해,
광고나 협찬 없이 오직 후원 회원들의 회비로만 제작됩니다.
월 1만원 후원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