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과거사 사과 요구는 창피한 노릇”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가 일본 영상매체 ‘니코니코’와의 인터뷰에서 과거사 관련 각종 망언을 쏟아냈다. ‘니코니코’는 지난 4일 밤 박근령 씨와 2시간 동안 대담한 동영상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니코니코는 지난달부터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영토문제 등 한일 관계와 관련된 프로그램을 연속으로 방영하고 있다.

2015080501_01

박근령 씨는 이 대담에서 일본에 과거사와 관련해 계속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창피한 일”이라고 발언하고 일왕을 “천황폐하”라고 지칭했다. 또 위안부나 신사참배 등 한일 간의 민감한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더 이상 문제 삼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근령 씨는 대담에서 자신이 왜 일본에 왔는지,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인지 대통령이 다 보고 받고 있다고 말했다. 박근령 씨의 부적절한 발언은 광복절을 앞두고 큰 논란을 일으키고 있지만 청와대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박근령 씨의 주요 발언 요지는 아래와 같다.(클릭하면 해당 영상 시청 가능)

- 위안부 문제는 한일협정 때 다 끝난 이야기다. -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을 타박하는 뉴스만 나가서 죄송하다. - 한일협정은 한국 경제발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 노무현 정부는 과거사 청산을 정쟁에 이용했고 국익에 피해를 줬다. - 일 총리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 한국 정부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비판하는 것은 내정간섭이다. - 한국에는 자신과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