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저널리스트 이토 다카시는 지난 20년 동안 일본이 식민지로 삼았던 아시아 국가들을 취재해왔다. 그는 한국인이 접근하기 어려운 북한 지역도 취재했다.

뉴스타파 <목격자들> 제작진은 지난 2월 일본에 있는 그의 작업실을 방문해 오랫동안 보관돼있던 테이프를 확인했다. 그 테이프에는 14명의 ‘위안부’ 할머니들의 증언이 담겨 있었다. 대부분 북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피해 여성들이었고, 1992년부터 2015년까지 취재한 내용이었다.

뉴스타파 제작진은 이토 다카시가 작업해왔던 북한 ‘위안부’ 할머니들 8명의 영상 증언을 두차례에 나눠 방송하기로 했다. 그의 영상에는 일본군으로부터 성고문을 당했던 북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증언이 들어있다. 이 증언은 지켜보기가 힘들 정도로 끔찍했다. 심지어 일본군의 고문을 받고 숨져간 동료의 이름까지도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 故 정옥순 할머니(1920~1998) 할머니의 몸에는 일본군이 저지른 성고문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할머니는 14살의 나이에 중국 혜산에 있는 일본군 병영에 ‘위안부'로 끌려갔다. 98년 12월에 숨졌다.
▲ 故 정옥순 할머니(1920~1998) 할머니의 몸에는 일본군이 저지른 성고문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할머니는 14살의 나이에 중국 혜산에 있는 일본군 병영에 ‘위안부'로 끌려갔다. 98년 12월에 숨졌다.
▲ 리경생 할머니 (1917~2004) “열두살 난거 성노예 생활이 뭔지 아나? 아, 조그만 아이 가지고 그러니까 아래가 다 파괴돼요.” - 리경생 할머니는 12세에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갔다.
▲ 리경생 할머니 (1917~2004) “열두 살 난거 성노예 생활이 뭔지 아나? 아, 조그만 아이 가지고 그러니까 아래가 다 파괴돼요.” - 리경생 할머니는 12세에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갔다.
▲ 김영숙 할머니(1927~2010) “임신을 했더니 일본군이 저년을 써먹어야 되겠는데 나이도 어리고 인물도 곱고 써먹어야 되겠는데 저년을 자궁을 드러내 파라고 했어요.” 김영숙 할머니는 13세에 끌려갔다.
▲ 김영숙 할머니(1927~2010) “임신을 했더니 일본군이 저년을 써먹어야 되겠는데 나이도 어리고 인물도 곱고 써먹어야 되겠는데 저년을 자궁을 드러내 파라고 했어요.” 김영숙 할머니는 13세에 끌려갔다.

뉴스타파 <목격자들>은 북한지역에 있던 일본군 ‘위안소'에서 벌어진 성고문의 잔혹함이 여실히 드러나는 북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을 이번 주부터 다음 주까지 2편에 걸쳐 공개한다.

방송 : 3월 4일(금요일) 저녁 뉴스타파 홈페이지 업로드

뉴스타파는 권력과 자본의 간섭을 받지 않고 진실만을 보도하기 위해,
광고나 협찬 없이 오직 후원 회원들의 회비로만 제작됩니다.
월 1만원 후원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