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4년, 서병수 부산시장은 세월호 참사를 다룬 영화 <다이빙벨>이 부산국제영화제에 상영되는 것을 정치적인 이유로 반대했다. 이후 부산시와 영화계사이 갈등은 계속돼 최근 절정에 달했다. 영화계는 영화제의 자율성과 독립성이 보장되지 않으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를 보이콧하겠다고 선언했다.

결국 5월 9일, 서병수 부산시장과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조직위원장의 당연직 조항을 삭제하고 올해 조직위원장을 김동호 초대 집행위원장으로 임명하는 것에 합의해 영화제가 파행으로 치닫는 것은 피했다.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갈등의 씨앗은 여전하다.

뉴스타파 <목격자들>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사태로부터 촉발된 예술의 자율성과 독립성에 대해 여러 영화인들과 서병수 부산시장을 만나 들어봤다.

▲ 2015년 당시 부산국제영화제. 올해로 21회를 맞이한 부산국제영화제는 부산시와 영화계의 갈등으로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다. 그러나 지난 5월 9일 부산시와 영화제 측이 부산국제영화제 개최에 합의해 파행으로 치닫는 상황은 피했지만 갈등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2015년 당시 부산국제영화제. 올해로 21회를 맞이한 부산국제영화제는 부산시와 영화계의 갈등으로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다. 그러나 지난 5월 9일 부산시와 영화제 측이 부산국제영화제 개최에 합의해 파행으로 치닫는 상황은 피했지만 갈등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뉴스타파는 권력과 자본의 간섭을 받지 않고 진실만을 보도하기 위해,
광고나 협찬 없이 오직 후원 회원들의 회비로만 제작됩니다.
월 1만원 후원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