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차> 6번 째 손님은 ‘그들’입니다.

MB정권 5년, 최순실 정권4년… 잊혀져 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이명박 정권 초창기, 방송 장악 프로젝트에 희생된 언론인들입니다. 최근 이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7년, 그들이 없는 언론>이 개봉됐지요. 여기서 ‘그들’에 해당되는 사람들입니다.

권력의 방송 장악 음모와 맞서 가장 선봉에서 싸우다 해고된 YTN 노종면 기자. 지금도 해고 이유를 알 수 없는 MBC 최승호 피디. 해고를 경험한 뒤 회사를 떠난 KBS 최경영 기자.

2017012501_01

“바로 지금이 권력만 바라보는 언론계의 ‘꺼삐딴’들을 정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이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청산의 경험, 반성의 역사를 만들어 언론을 시민의 것으로 만들 수 있는 마지막 승부처라는 거죠.

-언론 부역자 중 최악의 인물은 누구? -MB정권 언론 장악 실무자, 이동관 전화 연결! -오프더레코드, 엠바고, 애완견...이들이 바라본 한국 언론의 수준은? -공영방송 기자들이 바라보는 jtbc에 대한 애증!

대한민국 최고 언론인들과 한 잔 기울이면서 세상을 이야기해 보시죠.

2017012501_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