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보수’의 깃발을 들고 야심차게 시작한 바른정당이 창당 9개월 만에 분당 위기를 맞았다. 보수진영의 통합을 주장하는 ‘통합파’와 바른정당의 독자 생존을 강조하는 ‘자강파’가 연일 부딪히며 팽팽히 맞서는 중. 11월 13일로 예정된 바른정당 전당대회 이전에 ‘통합파’로 분류되는 의원 10여 명이 탈당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이런 양 측의 입장을 조율하느라 골치를 썩고 있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최근 그에게 닥친 또 하나의 큰 걱정거리가 있다. 지난 주, 마약 밀반입 및 투약 혐의로 구속 기소된 큰아들이다. 3년 전에도 군 후임병을 폭행·추행한 혐의로 논란이 됐던 큰아들은 정치인으로서 남 지사의 가장 아픈 손가락으로 꼽힌다.

내년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강력한 라이벌로 꼽히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최근 청년 정책을 놓고 날선 공방을 이어가는 남 지사. 과연 연이은 악재를 성공적으로 봉합하고 경기도지사 재선에 도전할 수 있을까? 바른정당의 불투명한 미래와, ‘아픈 손가락’ 큰아들에 대한 걱정 때문에 요즘 술 없이는 잠을 이룰 수 없는 날들이라는데… 진정한 개혁보수를 꿈꾸는 ‘정치인’ 남경필과 ‘아픈 손가락’ 큰아들을 바라보는 ‘아버지’ 남경필의 솔직한 이야기를 뉴스포차에서 들어보자.

첫 번째 안주! 남경필 '가족잔혹사'
두 번째 안주! 보수대통합, 어디로 가나?
세 번째 안주! 경기도지사 재선 도전하나?

2017101801_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