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컷의 촌철살인 경향의 <장도리>
병맛 풍자의 끝판왕 시사인의 <굽시니스트>

뉴스포차가 정치와 뉴스, 그리고 풍자와 해학의 최전선에서 열일하고 있는 두 작가를 모셨다. 궁금했다. 그림 속에서 언제나 명쾌하고 재기발랄한 박순찬, 김선웅 작가. 두 작가는 촛불과 새정부의 탄생, 그리고 진행 중인 적폐청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벌써 22년째, 4컷 시사만화를 그리고 있는 <장도리>의 박순찬 작가. 그가 그린 전직 대통령만 여섯 명. 그의 만화가 곧 현대사다. 장도리도 청년에서 중년의 얼굴로 바뀌었다. 연륜이 있는 중년의 작가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빗겨갔다. 대학을 갓 졸업하고 경향신문 공채에 입사해 바로 그림을 시작했던 탓이다. 여전히 017 번호를 고수하고, 신문사에서 붙여준 ‘화백’이란 칭호마저 거부하는 타고난 반골 기질, 박 작가의 힘이다.

박순찬 작가와 정 반대편에 있는 이가 바로 김선웅(필명 굽시니스트) 작가다. 굽신거린다는 뜻의 굽시니스트란 필명답게 그는 자신을 순응주의자로 소개했다. 하지만 김 작가의 작품은 전혀 그렇지 않다. 이른바 ‘깊은 병맛’이 담겨있는 그의 작품은 골수팬을 양산했다. ‘근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각하스텔라’와 처럼 대중문화와 시사를 절묘하게 접목시켜 부조리한 세상을 강렬하게 풍자하고 있다.

매일매일 그려야하는 정치인에 대한 관상부터, 직업적인 관찰로부터 얻게 된 통찰력에 관한 놀라운 이야기, 이명박과 박근혜, 누가 더 그리기 어려운 얼굴인가? 두 작가의 묘하게 설득력 있는 의견충돌, ‘똥, 칼, 총’을 피해야하는 시사만화계의 금기, 포스트 병맛 시대에 도래한 해체주의적 병맛을 대하는 만화가의 자세까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두 작가가 그리고 싶은 적폐청산의 그날을 담은 한 컷은 무엇일까.

첫 번째 안주! 시사만화가들의 발상법
두 번째 안주! 공채출신과 '낙하산’
세 번째 안주! '똥, 칼, 총'을 피하라!
네 번째 안주! 당신의 베스트 컷
다섯 번째 안주! 적폐청산을 위한 한 컷

2017110802_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