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신임 MBC 사장으로 선임된 뉴스타파 최승호 앵커가 뉴스타파 후원회원에게 영상편지를 남겼습니다.

최승호 앵커는 2013년 1월, 처음 뉴스타파에 합류해 첫방송을 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MBC 큰 스튜디오에서 할 때보다도 가슴 벅차고 마음이 따뜻했다"고 밝혔습니다.

“MBC에서 일할 때만 해도 취재하기 껄끄러웠던 국정원을 마음껏 취재해서 간첩조작을 밝히고, 무죄를 밝히고, 영화까지 만들 수 있었던 건 후원회원들의 도움 덕분"이라고 말한 최승호 앵커는 “공영방송이 망가진 상수도라면 뉴스타파는 깨끗한 1급수"라며 “상수도를 고치러 들어가는 것”이라며 회원 여러분의 지지와 이해를 구했습니다.

“김용진 대표를 비롯해 방송을 그만 두고 뉴스타파에 온 기자들이 핵심적인 동력이고, 전 얼굴마담 역할을 했던 것"이라고 밝힌 최승호 앵커는 “소임이 끝나면 회원 여러분의 품으로 돌아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뉴스타파는 권력과 자본의 간섭을 받지 않고 진실만을 보도하기 위해,
광고나 협찬 없이 오직 후원 회원들의 회비로만 제작됩니다.
월 1만원 후원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