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가 지난 4월부터 모두 6차례에 걸쳐 공개했던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의 문자메시지. 뉴스타파는 아직 다루지 못한 미공개 문자와 함께 6차례 보도 이후 반응 등을 모아 다큐멘터리 ‘장충기 문자와 삼성의 그물망'을 제작했습니다.

뉴스타파는 공영방송 KBS와 협업의 일환으로 이 다큐멘터리 내용 중 일부를 KBS 1TV 신설 프로그램인 ‘저널리즘토크쇼 J’(7월 8일(일) 밤 10시 30분 방송)에 소개합니다. 장충기 문자 취재와 제작을 담당한 한상진 기자가 직접 이 프로그램에 출연합니다. 뉴스타파는 저널리즘토크쇼J 방송 시간에 맞춰 다큐멘터리 ‘장충기문자와 삼성의 그물망'을 뉴스타파 웹사이트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공개합니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지난 보도에서 만나지 못했던 강민구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  '장충기문자' 속 주요 인물들을 뉴스타파 취재진이 다시 찾아가 만나는 장면들이 생생하게 담겨 있습니다. 또 박재완 전 기재부 장관이 장충기 사장에게 추천서를 부탁했던 대상이 누구인지를 앞선 보도 이후 들어온 제보를 통해 확인했습니다.

뉴스타파는 권력과 자본의 간섭을 받지 않고 진실만을 보도하기 위해,
광고나 협찬 없이 오직 후원 회원들의 회비로만 제작됩니다.
월 1만원 후원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