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협업

사상 최대 조세도피처 자료 유출...한국인 이름도 수백 명

2016년 04월 04일 11시 02분

유출 데이터 규모: 2.6 테라바이트(TB)
유출 문서량: 11,500,000건
유출 데이터 생산 기간: 1977년~2015년
관련 페이퍼컴퍼니, 신탁, 재단 수: 214,488개
페이퍼컴퍼니 설립지역: 21개 국
유출 파일 주요 유형: 이메일(msg), HTML, PDF, TIFF, Word 문서

 

북미와 남미를 잇는 세계 교통 요충지이자, 파나마 운하로 유명한 파나마의 최대 로펌 ‘모색 폰세카(Mossack Fonseca)’에서 내부 자료가 무더기로 유출됐다. 위 수치는 유출된 자료의 규모다. 과거 언론에 유출된 정부와 기업 내부 자료의 규모와 비교해보면 모색 폰세카에서 유출된 자료가 얼마나 방대한 것인지 짐작할 수 있다.

‘역외비밀 도매상’, 파나마 로펌 모색 폰세카 내부 자료 2.6TB 유출

모색 폰세카 파나마 본사 전경
▲ 모색 폰세카 파나마 본사 전경

2010년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국무부 외교문서가 1.7기가바이트(GB), 2013년 ICIJ의 조세도피처 프로젝트 데이터(조세도피처 유령회사 설립대행사 PTN, CTL)가 260기가바이트, 2014년 ICIJ의 룩셈부르크 프로젝트 데이터가 4기가바이트, 2015년 스위스 HSBC 비밀계좌 데이터가 3.3기가바이트였다.

이번 모색 폰세카 유출 자료는 과거 가장 큰 규모였던 2013년 ICIJ의 조세도피처 데이터에 비해 10배나 크다. 모색 폰세카는 직원 5백여 명에, 전세계 주요 도시와 조세도피처에 40개 넘는 해외사무소를 운영하는 대형 법률회사다. 또한 역외 탈세와 돈세탁, 검은 돈 은닉 등을 주요 서비스로 제공하는 이른바 ‘역외비밀 도매상’으로 악명높은 곳이다.

2016040401_02

ICIJ 주관으로 사상 최대 규모 탐사보도 프로젝트 진행

지난해 9월 독일 뮌헨에 있는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süddeutsche zeitung: 남부독일신문) 대회의실에서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를 비롯해 BBC, 르몽드, NDR, 프로퍼블리카 등 전세계 60여 개 언론사 기자와 프리랜서 언론인 등 2백여 명이 모였다. 모색 폰세카에서 유출된 2.6테라바이트 규모의 데이터를 공동 분석하고, 취재하는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ICIJ, 즉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와 쥐트도이체 차이퉁이 이 모임을 주관했다.

파나마 로펌 모색 폰세카에서 유출된 자료는 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 차이퉁 탐사보도 기자들이 익명의 취재원에게서 처음 입수했다.

이 유출 데이터는 언론인이 입수한 것 중에 사상 최대규모다. 25만 개에 이르는 역외 회사 관련 정보를 담고 있다. 고객 중에는 독재자와 그 주변 인물, 마약상, 범죄자 등이 있다. 갑부들도 있다. 우리는 역외 회사의 비밀 세계에 대해 많은 것을 알 수 있게 됐다. 이 분야를 이렇게 깊이 들여다 볼 수 있게 된 건 처음 있는 일이다.
프레데릭 오베르마이어 쥐트도이체차이퉁 탐사보도 전문기자

쥐트도이체짜이퉁은 엄청난 데이터 규모와 공적 가치를 고려해 ICIJ에 국제협업을 요청했다.

뛰어난 탐사보도전문 저널리스트 집단의 힘을 믿었기에 자료를 공유하기로 했다. 유출된 자료가 워낙 크기 때문에 우리 신문 홀로 취재한다면 20년이 걸려도 다 할 수 없다. 그러나 전세계 수백 명의 기자들이 함께 일 한다면 매우 중요한 기사들을 찾아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프레데릭 오베르마이어 쥐트도이체차이퉁 탐사보도 전문기자

이 프로젝트를 기획한 ICIJ 대표 제라드 라일은 경쟁을 배제하고 국경을 초월해 글로벌 이슈를 함께 취재하는 것이 저널리즘이 당연히 추구해 나가야할 모습이라고 저널리즘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모든 것이 글로벌화돼 가고 있다. 보건 이슈도, 금융 이슈도 글로벌화 되고 있다. 우리는 저널리즘이 나아가야 할 다음 단계를 시도하고 있다. 글로벌 이슈에 대해 저널리스트들이 함께 뭉쳐 일하는 것이다. 우리는 기술을 가지고 있고, 이것을 가능하게 하는 자원들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이것이 저널리즘이 당연히 나아가야 할 다음 단계의 모습이다.

ICIJ가 주관하는 이 프로젝트의 이름은 ‘파나마 페이퍼스(Panama Papers)’다. 현재 76개 국, 109개 언론사, 376명의 언론인이 참여하고 있다.

2016040401_03

세계 각국 정상, 글로벌 스타, 억만장자 등 줄줄이 나와

공동 취재팀은 현재 대통령과 총리 등 각국 정상 12명과 그들의 친인척 61명, 고위 정치인과 관료128명, 그리고 포브스 갑부 순위에 이름을 올린 슈퍼 리치 29명이 역외탈세와 돈 세탁, 검은 돈 은닉 등에 연루된 사실을 밝혀냈다.

 

마우리시오 마크리(Mauricio Macri)

아르헨티나 대통령

비드지나 이바니슈빌리(Bidzina Ivanishvili)

전 조지아 수상

시그뮌뒤르 다비드 귄뢰익손(Sigmundur Davíð Gunnlaugsson)

아이슬란드 총리

아야드 알라위(Ayad Allawi)

전 이라크 총리

알리 아부 라게브(Ali Abu al-Ragheb)

전 요르단 총리

하마드 빈 자심 빈 자베르 알 타니(Hamad bin Jassim bin Jaber Al Thani)

전 카타르 총리

셰이크 하마드 빈 칼리파 알 타니(Sheikh Hamad bin Khalifa Al Thani)

전 카타르 국왕

살만 빈 압둘아지즈 빈 압둘라흐만 알 사드(Salman bin Abdulaziz bin Abdulrahman Al Saud)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아메드 알리 알미르가니(Ahmad Ali al-Mirghani)

전 수단 대통령

칼리파 빈 자예드 빈 술탄 알 나얀(Khalifa bin Zayed bin Sultan Al Nahyan)

아랍 에메레이트 대통령. 아부다비 왕

파블로 라자렌코(Pavlo Lazarenko)

유죄가 확정된 전 우크라이나 수상

페트로 포로셴코(Petro Poroshenko)

우크라이나 대통령

▲ 표: 조세도피처로 간 각국 정치 지도자

한국 주소로 된 한국인 이름은 현재 195명...공적 보도가치 있는 인물 공개

뉴스타파 취재진도 모색 폰세가 유출 데이터에서 ‘Korea’로 검색되는 만 5천여 건의 파일 속에서 한국 주소를 기재한 195 명의 한국인 이름을 찾아냈다. 한국 주소가 아닌 해외 주소를 기재해 조세도피처에 유령회사를 설립하고 비밀계좌를 만든 경우도 많아 정확한 한국인 규모는 현재로선 파악하기 힘들다.

뉴스타파는 유출 데이터에서 찾아낸 한국인 이름 가운데 신원을 확인한 사람을 대상으로, 공적 보도 가치가 있을 경우 4월 4일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ICIJ의 주요 기사도 전문 번역해 뉴스타파 홈페이지에 마련한 ‘조세도피처의 한국인들 2016’ 특별페이지를 통해 게재할 예정이다.


취재 : 김용진
촬영 : 김남범
편집 : 정지성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