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세계 언론생태계의 희망...‘비영리 탐사매체’

2015년 10월 19일 20시 00분

글로벌탐사저널리즘네트워크(GIJN)가 주최한 제 9회 국제탐사보도총회(GIJC)가 지난 10월 8일부터 11일까지 노르웨이 릴레함메르에서 120개국 9백여 명의 탐사 저널리스트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2년에 한 번 전 세계 탐사보도 전문 언론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자신들의 보도 성과와 취재 기법을 공유하는 이 총회에는 올해도 뉴욕타임스와 프로퍼블리카, BBC, 가디언 등 유력 매체뿐만 아니라 3세계 탐사보도 전문 기자들도 대거 참가했습니다.

이번 릴레함메르 총회에선 나흘 동안 주제 별로 150여 개의 세션이 진행된 가운데, 지난해 4월 GIJN의 정식 회원사로 등록된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 /뉴스타파도 2개 세션에 공식 초청 받아 보도 성과와 조직 운영 사례를 발표했습니다.

뉴스타파 취재진은 전세계에서 최근 보도된 주요 탐사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세션에서 해방 70년 특별기획 ‘친일과 망각’의 핵심 내용과 취재 과정, 보도의 파장 등을 소개했습니다. 또 탐사매체의 새로운 모델을 소개하는 세션에서는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의 출범 배경과 주요 보도물, 그리고 3만 5천 명의 안정적인 후원 모델을 유지해온 비결 등을 발표해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번 총회는 자본과 권력의 영향에서 독립한 비영리 탐사매체가 저널리즘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릴레함메르 총회의 주요 내용과 의미, 그리고 뉴스타파의 발표를 영상 리포트로 정리했습니다. 또한 이번 총회에서 뉴스타파와 함께 주목받은 독일 최초의 비영리 탐사매체 ‘코렉티브’를 직접 탐방해 설립 동기와 주요 활동 상황 등을 인터뷰 영상으로 구성했습니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