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최순실 일가 요리법

2016년 12월 05일 18시 05분

1) 삼성, 장시호 ‘영재센터’에 ‘독점후원’ 요구

삼성전자가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후원하면서 자신들만 후원할 수 있다는 ‘독점후원권’을 요구한 사실이 뉴스타파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뉴스타파는 최근 최순실 관련 회사에서 삼성전자와 영재센터 간의 후원계약서를 최초 입수했습니다.

2) 우병우 장모, 최순실 회사와 지속적 거래...대명그룹 커넥션도 확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처가 회사와 최순실 소유 회사가 지속적으로 금품거래를 해왔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비밀아지트' 의혹이 제기된 대명비발디파크 운영회사 '대명레저산업'도 "단순한 콘도 회원"이라던 해명과 달리, 최 씨 회사와 지속적으로 금품거래를 해온 사실도 새롭게 확인됐습니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