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병신년 경제, 올해보다 더 암울"

2015년 12월 24일 19시 25분

1) 2015 한국 경제, 빚으로 버텼다.

올해 한국 경제는 빚으로 버틴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나 빚으로 만들어낸 부동산 반짝 호황도 끝나고 있습니다. 내년 경제는 ‘운이 좋으면 침체, 운이 나쁘면 위기’라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입니다.

2) 허울뿐인 창조경제, 제조업은 죽어간다

수십년간 수출을 이끌고, 일자리를 만들어내며 경제성장을 주도해온 제조업은 여전히 국가 경제를 떠받치는 가장 중요한 산업 분야지만, 박근혜 정부 들어 끝없이 쇠락하고 있습니다. 안산(전자업)과 거제(조선업)에 내려가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3) “내년도 올해보다 나을 게 없다"

불안한 경제상황에서도 정부의 경제정책으로 경제적 실익을 얻는 사람이 있었던 반면, 잃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내년에 우리 경제는 어떻게 될까요? 전문가 인터뷰를 중심으로 한국 경제의 당면 이슈들을 정리해봤습니다.

태그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