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안전

원자력 관련 정부위원회와 기관장들의 재산은 얼마일까?

2014년 11월 05일 12시 58분

지난해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등 각종 원전 비리 사건이 터지면서 핵 산업계의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정부는 이후 한국수력원자력 등 6개 원전 관련 공기업의 2직급 이상 간부 1500여 명을 새로 재산등록 대상자에 포함시켰다. 금품과 향응 수수 등의 직무 관련 비리를 차단하겠다는 조치였다.

뉴스타파는 지난 9월부터 보도하고 있는 <원전묵시록 2014> 시리즈의 일환으로 원자력 관련 주요 기관장들의 재산을 분석해 공개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10개 기관의 주요 임원 42명 재산 내역 분석

분석 대상 기관은 원자력 안전 규제관련 최고 결정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원전 관련 안전 규제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정부 연구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한국원자력의학원 그리고 원전 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 모두 10곳이다. 여기엔 올해부터 공개대상이 된 원전 관련 공기업도 포함됐다.

뉴스타파는 이들 10개 기관에서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기관장 등을 지낸 고위공직자와 임원 42명을 대상으로 재산 내역을 정리했다. 재산공개 대상자의 연도별 재산증감 내역도 살펴볼 수 있다.

*전임자의 경우 퇴직 후 공개한 재산정보를, 현직 기관장의 경우 가장 최근에 공개된 재산내역을 기준으로 했다. 또 한 해에 두 번 이상 공개된 재산 정보에 대해서는 해당 년도의 가장 나중에 공개된 것을 기준으로 삼았다.

42명 평균 재산은 20억 9천만원, 전체 공개대상자 평균보다 60% 많아

10개 기관 전. 현직 주요 임원 42명의 평균 재산은 20억 9천 2백 45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3월 정부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 공개를 통해 나타난 전체 재산공개 대상 공직자들의 평균 재산 12억 원 보다 60% 가량 많은 액수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