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에 한국인들이 자발적으로 일본 산업역군이 된 것처럼 '서포트'라는 표현을 쓴 아베 정부가 유네스코에 제출한 보고서. 강제동원 역사를 지우려는 일본의 전략과 한국의 방관을 취재한 조현미 기자가 직접 설명해드립니다.



▶ 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기사 내용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