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조로 뒤덮이고 뻘에는 실지렁이가 살았던 강.

보를 열고 난 후,

꼬마물떼새가 알을 품고

오리, 백로, 왜가리들이 잠을 자는 금강이 되었습니다.



▶ 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기사 내용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