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와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을 기록하며 차별에 저항해 온 고 박종필 감독의 영결식이 오늘(7월 31일) 오전 10시 광화문광장에서 '인권사회장'으로 엄수됐다. 빗속에서도 수 백여 명의 시민들이 영결식에 참석했다. 박종필 감독의 마지막 길을 뉴스타파 카메라에 담았다.

고 박종필 감독(1968~2017)은 1998년에 '독립다큐멘터리제작 다큐인' 대표를 맡으면서 본격적인 미디어 활동을 시작했다. 박 감독의 카메라는 언제나 가난한 사람, 소외된 사람들을 기록했다. 제1회 장애인 영화제에서 '끝없는 싸움 - 에바다(1999)'로 우수상을 수상했고, 제28회 서울독립영화제에서는 '장애인이동권투쟁보고서-버스를 타자!(2002)'로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세월호 참사 이후에는 '4.16연대 미디어위원장'을 맡으며 세월호를 기록했다. 마지막 순간까지 목포신항에서 세월호 선체 조사 작업을 기록했다.

고 박종필 감독은 2015년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의 부당함을 다룬 뉴스타파 <목격자들> '우리는 홀로 설 수 없나요'을 연출했다. 같은 해 서울 동자동 쪽방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목격자들> '사람이 산다'를 프로듀싱했다.


촬영 : 오준식
편집 : 박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