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트위터 그룹의 핵심계정 가운데 하나가 국정원 직원의 계정이라는 사실이 뉴스타파 취재 결과 확인됐다.

트위터 상에서 여론 개입 활동을 한 국정원 직원의 실체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타파는 지난 대선 기간 등의 시기에 트위터 상에서 정치 개입 트윗 등을 집중적으로 게시한 국정원 추정 트위터 그룹의 핵심 계정 nudlenudle 사용자가 43살 이모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뉴스타파는 이를 바탕으로 국정원에 정통한 여러 관계자를 대상으로 신원을 최종 확인한 결과 이 씨는 국정원 심리정보국에서 활동했던 직원으로 확인됐다.

 이 씨는 지난 4월 중순까지 국정원  심리정보국에서 근무했으며 남재준 신임 국정원장이 부임한 뒤 인사발령이나  현재는 비정보파트 부서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정원은 남 원장 취임이후 심리정보국 간부들을 대기발령 내고 직원 70여 명을 타부서에 배치해  사실상  심리정보국을 해체한 상태다.

 취재진은 nudlenudle과 같은 이름의 계정이 트위터뿐 아니라 국내 포털에 다수 개설돼 있다는 점에 착안해 이 계정 사용자의 이메일주소와 개인홈페이지를 찾아냈고, 여기에 남아 있는 흔적들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계정 주인의 신원을 특정할 수 있었다.

 국정원 직원 이 모씨가 사용했던 트위터계정 nudlenudle은 70여개 계정으로 구성된 트위터 그룹에서 콘텐츠를 생산하는 핵심역할을 담당하며 같은 그룹에 있는 10여 개의 보조계정과 RT전문 계정들의 리더 역할을 했다.

 nudlenudle은 뉴스타파가 두달여 전 국정원의 트위터 여론 개입 의혹을 처음 보도할 때부터 국정원과 연관된 것으로 지목했던 계정이기도 하다.

국정원 계정으로 추정됐던 주요 핵심계정의 실제 주인이 심리정보국 직원으로 확인되면서 다른 10개의 트위터 여론개입 그룹의 핵심계정들도 국정원 직원이 직접 만든 계정일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그렇게 되면 트위터상에서의 여론개입 활동에 최소한 10명 이상의 국정원 직원이 투입됐다는 추정이 가능해진다.

경찰이나 검찰 같은 국가수사기관이 아닌 언론이 인터넷 상에서 여론 개입 활동을 벌인 국정원 직원의 실체를 파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오늘의유머’에서 활동한 국정원 직원 2명 외에 SNS 공간에서 국정원 직원의 여론 개입 활동이 확인된 것도 처음이다.

뉴스타파는 지난 3월15일 국정원의 트위터 여론 개입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했으며 이후 두달 넘는 기간 동안 이 문제를 계속해서 집중적으로 취재해 보도해왔다.

또 국정원 추정 그룹이 올린 전체 트윗 가운데 15%가량이 대선 관련 트윗이었다는 점도 보도한 바 있다.

트위터의 경우 사회관계망으로 얽혀 있어 조직적인 개입 전모가 한눈에 파악되는 만큼 핵심계정의 실제 사용자가 국정원 직원이라는 사실은 10개 그룹으로 구성된 트위터 조직 전체가 국정원의 작품일 가능성을 높여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트위터 데이터의 경우 SNS 여론조사를 위해 전수 데이터를 보관하고 있는 민간업체들이 많기 때문에 증거인멸이 가능한 일반 인터넷 게시판과는 달리 국정원의 조직적 선거 개입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제공해 줄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국정원 추정 트위터 그룹들은 익명성을 기반으로하는 트위터의 특성을 십분 살려 다른 인터넷 게시판에서보다 훨씬 노골적으로 정치현안과 대선이슈에 관한 특정 입장을 유포한 것으로 보인다.

뉴스타파가 트위터 상에서의 국정원의 개입 실체를 실제로 확인함에 따라 검찰이 SNS 상의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적인 수사를 벌이지 않는다면 축소수사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앵커 멘트>

지난 주 뉴스타파는 대선에 개입한 대선에 개입한 트위터 계정 주인 30여 명을 확인했다고 방송했는데요. 지난 주까지는 이 계정들의 주인이 국정원 직원인지는 밝히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마침내, 이들 중 한 명이 국정원 심리정보국 직원이었다는 사실을 최종 확인했습니다. 경찰이 ‘오늘의유머’ 사이트에서 활동 한 국정원 직원을 밝힌 뒤, 처음으로 트위터에서 활동한 국정원 직원을 확인한 것입니다.

뉴스타파가 두 달 넘게 국정원 사태를 파헤친 끝에 거둔 성과입니다.

최기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최기훈 기자>

뉴스타파 취재진은 국정원 추정 집단의 트위터 여론 개입을 처음으로 보도한 지난 3월 15일부터 이 계정을 주목했습니다.

‘오빤미남스타일’이란 트위터명을 쓰는 nudlenudle입니다.

자신을 모 항공사 기장인 것처럼 소개해놨습니다.

넉 달 동안 매일 같이, 많을 땐 하루 70건까지 트윗을 올렸습니다. 사적인 내용은 없고 한결 같이 북한비판과 국내 정치 현안만 언급했습니다. 국정원 여직원 김 모씨와 같은 내용의 글을 같은 시기에 남겼고 남의 글을 RT하는 일 없이 초지일관 자기 멘션만 올렸습니다. 그러면 다른 트위터 계정들이 이를 열심히 퍼날랐습니다. 핵심계정으로 지목한 이유입니다.

뉴스타파 보도가 나가자마자 반나절도 안 돼 이 트위터 계정은 삭제됐습니다.

취재진은 로그사이트에 남아있는 트윗을 확보해 리트윗 관계를 분석했습니다. 그랬더니 10개의 그룹이 나타났고 그 중심부에 이 계정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취재진은 이후 이 아이디를 쓴 사람이 같은 아이디로 다수의 국내 포털에 가입한 것을 확인했고, 확보한 이메일 주소와 2006년에 만들어진 개인 홈페이지를 찾아내 실명과 나이를 파악했습니다.

이를 통해 핵심계정의 주인공이 1970년 생 43살 이 모씨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취재진은 마지막으로 국정원에 정통한 여러 관계자를 통해 이 씨의 신원에 대한 최종 확인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결국 이 씨가 국정원 직원이라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 씨는 현재 비 정보파트에 근무하고 있으나 트위터 활동을 할 당시는 심리정보국 소속이었다는 사실이 파악됐습니다. 지난달 신임 국정원장 부임 이후 심리정보국이 사실상 해체되면서 현재 소속 부서가 바뀐 겁니다.

국정원은 인사상황과 부서폐지 여부를 비밀이라며 확인해주지 않았습니다.

[국정원 대변인]

“말씀드릴 수 없도록 되어 있잖아요. 조직을 어떻게 개편했고 인사를 어떻게 했고 그거는 국정원 법에 나와 있어요.”

하지만 남재준 신임 국정원장이 부임한 뒤 심리정보국 부서원들은 모두 타 부서로 재배치된 사실이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검찰 같은 국가수사기관이 아닌 언론이 인터넷 여론에 개입한 국정원 직원의 신원을 직접 확인한 것은 뉴스타파가 처음입니다. ‘오늘의유머’ 이외인터넷 공간에서 국정원 직원의 여론개입 실체가 드러난 것도 처음입니다.

이 씨가 사용한 nudlenudle 계정을 다시 들여 봤습니다. 4달 동안 트윗 3천여 건을 올렸는데 따르는 계정이 다른 핵심계정들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RT를 많이 한 계정들을 살펴봤습니다. 모두 국정원 추정 계정으로 꼽았던 아이디들입니다. 클릭해보니 역시 모두 삭제된 계정입니다. 활동 그래프를 들여다보니 nudlenudle과 모두 일치합니다. 국정원 추정 계정들의 전형적 패턴입니다.

국정원 추정 그룹들은 콘텐츠를 올리기만 하는 핵심계정과, 콘텐츠를 올리기도 하고 RT도 하는 보조계정, 그리고 RT만 전담하는 알바 내지 봇 프로그램 계정으로 구성돼 있었습니다. 이는 모든 그룹에서 나타나는 공통된 특징입니다.

실제로 실명이 확인된 다른 계정 사용자 가운데는 국정원 직원으로는 볼 수 없는 20대 초반의 일반인도 있었습니다. 보조 계정으로 보입니다. 또 한글을 영타로 바꿔서 치는 식으로 만든 아이디 상당수가 이른바 ‘봇’으로 불리는 프로그램이라는 것도 확인됐습니다.

[SNS 전문가]

“그런 프로그램들은 굉장히 개발이 쉽고요. ‘어느 시간대에 특정 메시지를 리트윗하라’ 그렇게 입력한 대로 메시지를 배포하는 건데 특히 대선 때 그런 게 많이 있었죠.”

핵심 계정의 실제 사용자가 심리정보국 소속이었던 국정원 직원으로 확인됨에 따라 다른 핵심계정은 물론 660여 계정으로 구성된 전체 네트워크도 국정원의 작품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다면 전체적으로 최소한 10명 이상의 국정원 직원이 투입되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심리정보국 직원이 70여 이었음을 감안할 때 적지 않은 수입니다.

결국 왜 taesan4 같은 트위터 계정 사용자가 국정원장 지시사항에 담긴 글과 문구까지 똑같은 트윗을 작성했는지,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가 ‘오유’사이트에 올린 글과 같은 내용이 왜 트위터에서도 나타났는지, 왜 대선정국이 시작되면서 일제히 활동을 시작했다가 국정원 여직원 사건이 터지면서 모두 계정을 지우고 잠적할 수 밖에 없었는지.

왜 이들이 한결 같이 북한을 비판하고 반정부적인 주장을 종북이라 비난하고, 대선에서 여당 후보를 편들었는지. 이 모든 의문을 풀 수 있는 단서가 드러난 것입니다.

[박주민 민변 사무차장]

“트위터 계정을 움직였던 게 국정원 직원이라고 밝혀졌다면, 확실해지는 거죠 이제. 오유는 그 중 하나에 불과한...여러 사이트나 여러 트위터를 이용해서 여론조작을 했다는 게 확실하게 하나 밝혀진 것이고 또 이런 식으로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는 것은 국정원 차원에서 ‘전반적으로 조직적으로 개입을 한 것이다’라는 것이 밝혀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뉴스타파는 이미 국정원 트위터 그룹이 정치개입뿐만 아니라 대선 국면에서 중요한 변곡점마다 여론에 개입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장 지시사항을 베껴 썼던 taesan4 같은 핵심계정의 경우는 극우사이트 ‘일베’에서 특정후보 비방 글을 퍼 나르기도 했습니다. 트위터가 익명으로 이용이 가능한 곳이라 다른 인터넷 게시판 보다 훨씬 노골적으로 대선 여론에 개입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검찰이 트위터 수사에 소극적이어선 안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검찰 안팎에서는 검찰이 일부 다른 인터넷 사이트에서 활동한 국정원 직원 몇 명만 추가로 국정원법 위반으로 처리할 것이란 소문이 벌써부터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SNS 공간에서 대선 여론에 개입한 국정원 직원의 실체가 확인된 만큼 국정원의 조직적인 개입 전모를 검찰이 밝혀내지 못한다면 축소 수사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뉴스타파 최기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