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논란 많은 교육청 급식지침, 이번엔 식중독

2014년 03월 14일 20시 31분

서울시교육청 방침에 따라 올해부터 급식 식재료를 친환경유통센터(이하 센터) 대신 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민간업체로부터 공급받은 학교에서 식중독이 발생해 급식 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중학교에서 점심을 먹은 전교생 635명 중 177명이 배탈, 설사 등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

교육청과 해당 학교는 급식메뉴에 포함돼 있던 족발이 식중독을 일으킨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은 2주 정도 걸리는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

경기도 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도 11일 점심 급식 후 식중독이 발병했는데 두 학교 모두 같은 업체에서 김치를 납품받은 것으로 알려져 김치도 식중독의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새 학기 시작 보름도 안 돼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면서 센터 사용 비중을 줄이고 민간업체 이용을 장려하는 교육청 급식정책이 다시 논란의 중심에 올랐다.

식중독이 발생한 영등포구의 중학교의 경우 지난해에는 센터를 통해 농산물과 축산물을 공급받았지만 올해는 급식 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민간업체와 납품 계약을 맺었다.

▲ 교육청 앞에서 시위하고 있는 시민단체.

뉴스타파

▲ 교육청 앞에서 시위하고 있는 시민단체.

교육청은 식중독 원인으로 추정되는 족발은 원래부터 센터에서 구입한 품목이 아니었기 때문에 센터 이용중단과 식중독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선 교사들의 증언대로 많은 학교들이 교육청 압력 때문에 센터 이용을 포기하고 민간업체로부터 급식 재료를 구매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은 업체로부터 공급받은 식재료 때문에 식중독이 발생했다면 교육청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교육청 압력 논란 속에 지난해 800여 개에 이르렀던 센터 이용 학교가 올해는 30개로 줄어들었다.

▲ 올해 들어 친환경유통센터를 이용하는 학교가 대폭 줄어들었다.

뉴스타파

▲ 올해 들어 친환경유통센터를 이용하는 학교가 대폭 줄어들었다.

센터 설립 이후 지금까지 학교에서 센터를 통해 공급받은 식재료로 인해 식중독 등 급식 안전 문제가 발생했다고 보고된 적은 한 번도 없다.

교육청이 권장하는 학교급식 전자조달시스템에는 무려 5,600여개 민간업체가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철저한 품질 검증과 관리 감독이 어려울 수밖에 없다. 특히 한 달마다 납품업체가 바뀌는 시스템이어서 이런 업체들에 책임감을 기대할 수 없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교육청은 검증된 자격을 갖춘 업체만 참여할 수 있도록 설계된 시스템이어서 전혀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학교급식 전자조달시스템을 운영하는 농수산물유통공사는 이런 시스템이 센터보다 식재료 안전성 면에서 불안한 게 사실이지만 학교와 식재료 업체 간 유착관계를 예방하는 등 공정성 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육청의 강압적인 급식지침이 학교 급식 식재료 구매 자율성을 침해한다는 논란이 가라앉기도 전에 민간업체에서 식재료를 구매한 학교에서 식중독이 발생하면서 교육청의 급식 지침이 학생들의 급식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