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뉴스타파 특별기획 “40년, 끝나지 않은 이야기”

2014년 10월 30일 23시 22분


‘언론의 자유는 모든 자유를 자유롭게 한다’

얼마 전 공식 출범한 자유언론실천재단의 슬로건이다. 이 슬로건은 2014년 대한민국 언론이 그 의미를 생각해봐야할 말인 동시에 앞으로 지향해야 할 바를 짚어주는 말이기도 하다.

현재 우리 사회의 모습은 어떠한가?

세월호 참사와 진상 규명을 둘러싼 사회적인 갈등. 시간이 갈수록 더욱 심각해지는 계층 간의 양극화. 모든 것을 수익의 관점으로만 바라보는 민영화 문제. 부자와 기업에게는 실질적인 감세, 서민들에게는 갈수록 더해지는 증세에 대한 논란까지.

이러한 수 많은 갈등이 지금 우리 사회를 보여주는 단면이다.

그런데 과연 우리 언론은 이런 사회의 단면을 국민의 눈높이에서 바라보고 있을까? 아니면 자본과 권력의 눈으로 바라보고 있을까? 한국 언론은 과연 모든 자유를 자유롭게 하는 자유를 누리고 있을까?

40년 전 동아일보, 동아방송의 언론인들은 국민의 눈에서 진실을 보도한다는 일념으로 자유언론을 실천하다가 해직됐다.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거리에서 자유언론을 외치고 있다.

이명박 정부 이래 공정보도를 주장하다 해직된 언론인들의 이야기는 그래서 40년 전 자유언론을 실천하다 해직당한 그들의 이야기와 닮아있다.

뉴스타파는 ‘40년,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통해 40년 전 해직언론인들과 현재의 해직언론인의 눈을 통해 우리 사회에 ‘자유언론'은 무엇인지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특히 대담 형식으로 진행된 이 프로그램은 MBC 아나운서 출신인 방송인 박혜진 씨가 진행을 맡았다.

출연 : 김종철, 문영희, 조양진(동아일보 해직 기자), 이명순, 신정자(동아방송 해직 PD), 조승호(YTN 해직 기자)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