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가 심판대에 오를 날은?

2015년 03월 12일 18시 56분

1.MB집사 아들, 자원외교에 깊숙이 개입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의 아들이 석유공사의 해외 M&A를 총괄 자문을 했던 메릴린치 자문팀에 포함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또 석유공사가 1조7000억원의 손실을 입은 캐나다 하베스트사 인수와 관련해 그가 성공보수를 받은 사실도 최초로 확인됐습니다.

2.메릴린치 ‘싹쓸이자문’, 자원외교 부실키웠다

석유공사 해외 M&A 자문사로 메릴린치가 선정되는 과정에 당시 김백준 청와대 총무 비서관 아들 김형찬씨의 존재가 영향을 미쳤습니다. 메릴린치는 석유공사의 부실 회사인 하베스트 ‘날’ 인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평가서를 내는 등 12조 4천억 원의 해외 M&A에 관여하며 248억 원에 달하는 자문료를 받아 챙겼습니다.

3.석유공사를 움직인 힘은 최경환 장관?

4조 5천억 원 규모의 ‘하베스트’ 부실 인수 책임을 석유공사에게만 물을 수 있을까요? 석유공사를 지도.감독하는 지식경제부의 최경환 당시 장관이 인수 과정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