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누가 주식 괴물을 만들었는가

2016년 09월 30일 18시 56분

2016년 9월 7일 스타 주식 전문가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른바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진 이희진 씨였다. 이 씨는 투자자들에게 원금 보장을 약속하며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불법으로 투자 자금을 끌어 모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헐값의 장외 주식을 비싸게 팔아 천억 원이 넘는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도 있다.

이희진 씨는 신고만 하면 영업을 할 수 있는 ‘유사투자 자문가’로 활동해왔다. 이 씨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3천 명 남짓. 피해액은 수천 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대부분 증권 방송을 통한 이 씨의 말을 철석같이 믿고 투자금을 건넨 사람들이다.

▲ 2016년 4월, 한국경제TV가 주최한 <2016년 2분기 핵심유망주 대공개> 강연회에서 강의하고 있는 이희진 씨.
▲ 2016년 4월, 한국경제TV가 주최한 <2016년 2분기 핵심유망주 대공개> 강연회에서 강의하고 있는 이희진 씨.

이희진 씨는 2012년 8월 한국경제TV에 출연하면서 자칭 ‘주식전문가’로서 인지도를 쌓아왔다. 그는 증권방송뿐 아니라 종편 예능프로그램 등에도 출연해 부를 과시했다. 이 씨는 한국경제TV에서 운영하는 웹페이지를 통해 주식 유료 강의를 했다. 가입비만 한 달에 99만 원. 그러나 한때 가입자가 1,500명을 넘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 피해자로 주장하는 사람들은 이 씨가 자신과 친인척 관계에 있는 법인을 통해 유료회원들의 투자금을 끌어모았다고 말한다. 이희진 씨가 대표로 되어 있는 미라클홀딩스와 그 계열사 유사투자자문업체인 미라클인베스트먼트는 감사가 각각 동생과 어머니로 되어 있었다. 투자금을 유치한 미래투자파트너스는 이희진씨 동생이, 케이론인베스트먼트는 어머니가 대표였다.
▲ 피해자로 주장하는 사람들은 이 씨가 자신과 친인척 관계에 있는 법인을 통해 유료회원들의 투자금을 끌어모았다고 말한다. 이희진 씨가 대표로 되어 있는 미라클홀딩스와 그 계열사 유사투자자문업체인 미라클인베스트먼트는 감사가 각각 동생과 어머니로 되어 있었다. 투자금을 유치한 미래투자파트너스는 이희진씨 동생이, 케이론인베스트먼트는 어머니가 대표였다.

한국경제TV 등 경제전문채널에서 운영하는 인터넷 증권방송은 유료회원을 대상으로 별도의 가입비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TV에서 방송되는 유료 방송들은 한 달 평균 가입비가 88만 원 정도라고 한다. 이 같은 유료회원 가입비는 증권방송사와 전문가가 나눠 갖는 구조다. 통상 5 대 5의 수익 배분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인터넷수입은 한국경제TV가 운영하는 인터넷 증권방송을 통한 수입으로 2015년부터 광고협찬으로 인한 수입을 뛰어 넘었다.
▲ 인터넷 수입은 한국경제TV가 운영하는 인터넷 증권방송을 통한 수입으로 2015년부터 광고협찬으로 인한 수입을 뛰어넘었다.

문제는 증권방송을 통해 일정한 수익을 챙기면서도 정작 증권전문 방송사들이 주식 전문가를 섭외할 때 제대로 된 검증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취재진이 만난 증권 방송계 내부 관계자는 상당수 방송사들의 경우 증권방송을 통한 가입비 매출에 더 신경을 쓴다고 털어놨다.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이 씨가 공신력 있는 한국경제TV에서 활동했기에 한국경제TV에서 자체 검증된 사람이라고 믿고 유료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말한다.

뉴스타파 목격자들 취재진은 한국경제TV를 찾아 책임이 없는지 물었다. 한국경제TV 측은 이번 사건은 이희진 씨 개인의 문제일 뿐, 자신들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취재작가 곽이랑 글 구성 김세진 연출 김한구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