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협업

의료기기업체-의사 부당거래 증거...애보트 내부 자료 무더기 입수

2019년 01월 22일 19시 27분

뉴스타파-ICIJ 공동기획
인체이식 의료기기의 비밀: 업체와 의사의 '검은 공생법'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는 지난해 11월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 ICIJ 주관으로 36개국, 59개 언론기관과 함께 글로벌 의료기기 산업의 문제점을 공동취재하면서 의료기기 업체와 의료인들이 불법적인 유착 관계를 맺어 온 실태를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후 후속 취재 과정에서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된 한 의료기기 업체의 비리 관련 공익신고 자료를 입수했습니다. 그 업체는 바로 지난 보도에서도 등장한 국내 심혈관 스텐트 시장 점유율 1위 한국애보트였습니다. 뉴스타파는 애보트가 수 년 간 의사들에게 불법 로비를 벌여 온 내막을 1월 22~23일 이틀 연속 보도합니다.

1월 22일
(1) 의료기기업체-의사 부당거래...애보트 내부자료 무더기 입수
(2) 애보트의 해외학회 '의사 모시기'...세션조율부터 비자발급까지

1월 23일
(3) 애보트, 해외 학회·교육훈련 빙자해 불법 관광접대
(4) 부당거래 이득은 업체와 의사에...부담은 국민 몫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는 지난해 11월  ICIJ 즉,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와 국제협업 프로젝트 ‘인체이식 의료기기의 비밀’을 통해 글로벌 의료기기 산업의 각종 문제점을 보도했다. 그 가운데는 의료기기 업체가 해외 학술대회 참가비 지원을 매개로 의료인들에게 불법으로 관광과 향응을 제공한 실태도 포함됐다.

이후 후속 취재 과정에서 뉴스타파는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된 한 의료기기 업체의 비리 관련 공익신고 자료를 입수했다. 그 업체는 바로 지난 보도에서도 등장했던 국내 심혈관 스텐트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한국애보트였다.

‘의료기기업체 비리’ 공익신고 자료 입수...주인공은 스텐트 1위 업체 ‘애보트’

뉴스타파가 입수한 애보트 내부 자료는 각종 문서와 이메일, 문자, 사진, 음성녹취 등 모두 300여 개 파일로 구성된 방대한 분량이다.

여기에는 ▲의사들의 해외 학술대회와 교육훈련에 투입되는 예산 ▲특정 의사의 해외 학술대회 참가비 지원을 위해 직원들과 의사들, 학회 관계자들 사이에 오간 수백 통의 이메일과 문자 ▲해외 학술대회와 교육훈련 기간 중 의사들에게 제공한 식사와 골프, 관광 등 접대 증빙 자료 ▲술과 향응을 제공한 흔적으로 보이는 600만 원대의 룸살롱 영수증 등이 망라돼 있었다.

▲뉴스타파가 입수한 애보트 비리 관련 권익위 공익신고 자료들 중 일부

현재 권익위는 이 공익신고 자료들을 경찰과 공정위, 복지부, 식약처 등에 이첩시킨 것으로 파악됐다. 권익위의 이첩 결정이란, 내부조사관들의 기초 조사를 통해 공익신고 내용이 상당한 신빙성을 갖는다고 판단하고 이를 공식 의결 절차를 거쳐 수사기관 및 관련 행정기관으로 이관시켜 공식적인 조사를 의뢰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권익위로부터 공익신고 내용과 자료를 이첩받은 기관들은 반드시 그에 대한 처리 결과를 회신하도록 되어 있다.

애보트 사장 육성 파일... “공정위 눈 피해 계속 의사들 불법 지원하라”

입수한 자료들 가운데 특히 주목되는 것은 박동택 애보트 심혈관사업부 사장의 육성이 담겨 있는 녹음 파일이다. 지난 2014년 7월 애보트의 내부 회의 내용이 녹음된 이 파일 속에서 박 사장은 직원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지금 이거(해외 학술대회 참가비 지원할 의사들 사전 지정) 코디네이션하고 이러는 거, 공정위 폴리시(규정)에서 문제가 되잖아, 어? 그러니까, 그렇다고 이걸 안 할 수는 없는 거고, 전화랑 이거 누구랑 같이 해서 (특정 교수들을 지원하기로 했는지) 이메일 기록 남기지 말고…

이 회의가 열린 시점은 애보트가 관련 법령들과 공정경쟁규약에 위배되는 방식으로 의사들에 대한 해외 학술대회 참가비 지원을 해왔던 사실이 적발돼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은 지 불과 4개월 뒤였다. 당국의 제재에도 아랑곳없이 사장이 직접 나서서 기존의 불법적 방식 그대로 의사들에 대한 해외 학술대회 지원을 계속 진행하라고 지시하고 있었던 것이다.

▲박동택 한국애보트 심혈관사업부 사장

한국애보트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의약품·의료기기 제조업체인 애보트의 한국지사로 한해 매출액이 1천800억 원을 넘는 대형 기업이다. 특히 심혈관 스텐트 매출에서는 국내 시장의 약 35%를 점유하면서 2010년대 들어 업계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애보트 내부 자료로 본 업계-의사의 검은 공생법, 2개월 간 심층 취재

뉴스타파는 지난 보도에서, 2014년 공정위 조사 결과 해외 학술대회를 매개로 부당한 거래를 한 것으로 적발됐던 업체와 의사들을 직접 찾아가 입장을 들었던 바 있다. 당시 이들은 하나 같이 “그때는 의약 리베이트 쌍벌제(2010년)와 의료기기 공정경쟁규약(2011년)이 시행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기여서 과거의 관행이 일정 부분 남아있었지만 최근에는 그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뉴스타파가 최근 입수한 애보트 내부 자료들은 이들의 당시 해명이 거짓이었음을 보여주는 내용으로 가득했다. 이에 따라 뉴스타파는 지난 2개월에 걸쳐 입수된 자료들을 기반으로 한 사실관계 확인과 당사자 반론 청취 등 철저한 검증 취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물을 오늘(22일)부터 이틀에 걸쳐 연속보도한다.

뉴스타파가 목격한 '의학 학술대회 진풍경'

학술대회장 한복판을 차지하는 수십 개의 화려한 홍보 부스들. 의료기기 업체와 제약사 직원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고객인 의사들을 기다린다. 그러나 휴식시간이 되어 세션장 밖으로 몰려나온 의사들은 무심하게 홍보 부스를 지나치기 일쑤다. 영업직원들이 부랴부랴 의사들에게 다가가 허리를 굽혀 인사를 건넨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할 수밖에 없는 한 국제 학술대회 현장의 모습입니다. 뉴스타파 의료기기 취재팀 7명은 지난 10~12일 서울의 한 고급 호텔에서 열린 대한심혈관중재학회의 동계 국제 학술대회 현장에서 실제로 참가자 등록을 하고 사흘 동안 상주하며 현장의 모습을 취재해 가감 없이 기록했습니다.

이 행사 비용을 지원하기 위해 업체 한 곳당 수백 만 원에서 많게는 수천 만 원까지 내고 홍보 부스 자리를 얻었지만, 의사들은 무심하기만 했습니다. 업체 직원들은 그런 의사들을 저녁까지 기다렸다가 경쟁적으로 식사 자리로 모셔 갔습니다. 뉴스타파가 목격한 의료계 학술대회 현장의 진풍경은 영상 리포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취재 : 김성수, 홍우람, 김지윤, 연다혜
촬영 : 김기철, 오준식, 정형민
편집 : 정지성
CG : 정동우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