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인권

[KT 1편] ‘노사 상생’ KT?... 쫓겨나는 직원들

2014년 06월 17일 19시 59분


KT는 지난 달 단일기업으로는 사상 최대규모인 8,320명의 직원을 특별명예퇴직이라는 형태로 구조조정 했다. 2003년 5,505명 2009년 5,992명에 이어 사상 최대의 인력 퇴출 기록을 또 갈아 치웠다.

이에 대해 KT 직원들은 사측이 여러 수단을 동원해 15년 차 이상 직원들의 자진 사퇴를 압박했고 명예퇴직을 거부한 직원들은 CFT라고 하는 신설부서로 발령 내 계속해서 퇴사를 유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4061703_01

▲ KT가 신설한 CFT와 KT 강제 퇴출과 CFT 규탄 집회 (5.15)

뉴스타파는 KT가 지난 5월 말 고객서비스품질 향상을 위한 업무지원 목적으로 신설한 CFT 사무실 3곳을 찾았다. 대부분의 직원들이 급조된 사무실에서 특별한 업무 지시도 받지 못한 채 자리만 지키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심지어 팀장들도 CFT가 어떤 업무를 할 것인지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CFT로 인사가 난 직원들은 회사가 자신들을 이곳에서 허드렛일이나 하도록 시키며 사실상 스스로 퇴사하기를 우회적으로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KT의 대규모 인력 퇴출과 보복성 인사가 KT 노동조합의 협조 속에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KT 노조는 10년 넘게 노사 상생의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공언해 왔지만 조합원들은 상시적인 인력 구조조정 위협에 노출돼 있다.

특히 최근 실시한 특별명예퇴직 발표는 대상자가 전 직원의 1/3에 달하고 고용조건의 큰 변화를 가져오는 것이었지만 조합원들은 회사의 발표가 있을 때까지 이런 노사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한다.

2014061703_02

▲대규모 명예퇴직을 불러온 KT 노사 합의서 내용

심지어 밀실에서 체결된 노사 합의는 1. 15,000명의 직원이 일하는 고객 영업과 통신 개통, A/S 업무를 폐지하고 2. 사무직과 기술직을 통합 3. 정기 명예퇴직제도 종료 4. 임금피크제 도입 5. 대학 학자금 지원제 폐지 등이 포함됐다.

조태욱 KT 노동인권센터 집행위원장은 “노사 합의 내용이 직원들의 임금과 복지를 줄이는 내용이었고 그동안 소문만 돌던 노동조건의 개악이 합의서란 형태로 공개되자 불이익을 받기 전에 빨리 회사를 나가자는 분위기가 직원들 사이에서 커졌다”며 이번 사상 최대의 인력 구조조정은 사실상 노조가 회사에 힘을 실어줘 가능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KT 노동인권센터 등은 노조위원장의 단체교섭과 체결권은 조합원 총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는 노동조합 규약을 KT 노조가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라며 노조위원장 탄핵 운동과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며 상당수 조합원들이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KT는 2006년부터 비밀 인력퇴출 프로그램(CP 프로그램)을 가동하는 등 2002년 민영화 이후 비인간적인 감원을 계속하고 있다. 또 여러 인권단체들은 KT의 무리한 인력 퇴출 작업으로 노동자들의 과로사와 자살 사례가 빈발하는 등 KT가 민영화 이후 죽음의 회사로 변하고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안진걸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KT가 민영화 이후 낙하산 경영진들이 통신의 공적 서비스 향상 보다는 배당을 통한 주주의 이익을 최우선시하고 있다며 흑자기업의 무리한 인력 퇴출 시도는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채임을 망각한 패륜적 경영”이라고 비판했다.

modi

▲ KT 노사간 왜곡된 임금 구조

배임과 횡령 혐의로 퇴진한 이석채 전 KT 회장은 2003년 퇴직금 11억여 원을 포함해 29억여 원의 급여를 챙겼다. KT는 경영 효율성을 강조하며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을 계속하고 있지만 2001년부터 2011년까지 10년 동안 KT 임원들의 보수는 14억에서 65억원으로 4.6배 오른 데 반해 직원들의 평균임금은 19.8% 오르는 데 그쳐 같은 기간 물가상승률 31.9%에도 크게 못 미쳤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