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감시

윤석열 2012년 녹음파일... "내가 변호사 소개했다"

2019년 07월 08일 23시 40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난 2012년 검사 출신 변호사를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직접 소개해줬다고 말하는 통화녹음 파일을 뉴스타파가 확인했다. 윤 후보자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자는 2012년 12월 초, 해당 사건을 취재하던 기자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윤우진 씨가 변호사가 필요한 상황이라 대검 중수부 연구관을 지낸 이남석 변호사에게 윤우진 서장을 한번 만나보라고 소개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윤 후보자는 이남석 변호사에게 ‘윤석열 부장이 보낸 이남석입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도 윤우진 서장에게 보내게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 후보자는 8일 국회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서장 관련 사건에 개입한 사실이 없고, 변호사를 소개한 사실이 없다”고 자신이 언론과 한 2012년 인터뷰 내용을 정면으로 뒤집었다.

뉴스타파는 2012년 12월,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윤 전 서장 관련 의혹을 취재하던 기자와 가진 전화 인터뷰 녹음 파일 내용을 공개한다.

8일 국회 청문회장에서와 마찬가지로, 윤 후보자는 2012년 전화인터뷰에서도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과 평소 친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자주 만나 식사를 하고 몇 차례 골프도 치는 관계였다는 것이다. 윤 전 서장은 윤대진 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이다.

기자: 윤우진 씨, 잘 아시죠.
윤석열: 잘 알죠. 대진이 형이니까. 대진이하고 나하고 친형제나 다름이 없다 보니까. 그래서 이 양반(윤우진)이 어디 상의하고 할 게 있으면 자기 동생하고 잘 안 해요. 윤대진 검사가 사람이 좀 칼칼해가지고...
기자: OOOOO에서 골프도 많이 쳤다는 얘기가 계속 돌고 있고, 경찰 쪽에선 그렇게 확정을 짓고 있는데.
윤석열: 내가? 쳤죠. 쳤는데 많이 친 건 아니고, 뭐 가까운 검사의 형이니까, 우리가 연구관 할 때 주말에 몇 번 쳤지요.

2012년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전화 인터뷰 내용

그러나 윤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우진 사건에 대해서는 그 당시에 언론에서도 여러 가지 의혹제기를 했었고, 또 검찰 감싸기 아니냐는 경찰 쪽의 얘기도 있었다. 후보자는 그 사건에 관여하거나 영장 기각이나 무혐의 처분과정에 관여한 바가 없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없습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여할 만한 위치에 있지도 않았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그렇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7월 8일)

윤 후보자는 국회청문회장에서 2012년 당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세간의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중앙지검 특수1부장이던 2012년 하반기에 기자들 전화를 몇 차례 받은 기억이 납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식 인터뷰한 적은 없습니까?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터뷰라기보다 (관련 의혹을) 묻길래, 제가 나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7월 8일)

윤석열, 2012년 인터뷰 때 “내가 윤우진 서장에게 후배 변호사 소개했다”  

하지만 2012년 12월 초, 윤석열 후보자가 기자와 나눈 전화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은 이번 청문회장에서의 발언내용과 달랐다. 2012년 당시 윤 후보자는 “자신이 대검중수부 후배 출신인 이남석 변호사를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소개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윤우진씨가 어디 병원에 이틀인가 삼일인가 입원을 해 있었어요. 그래서 갔더니 ‘얘들(경찰)이 자기를 노린다’ 이렇게 얘기하더라고. ‘아무래도 조만간에 경찰에 한번 가야할 것 같다’고 얘기했어요. 그래서 내가 ‘그럼 진작에 얘기를 하지. 그리고 변호사가 일단 필요할 테니까…’ 라고 했고, 윤우진 씨는 ‘경찰 수사가 좀 너무 과하다’ 이런 얘기를 하더라고. 그런데 아마 그게 내가 그 사건을 지휘하는 검찰 부서에 얘기를 해줬으면 하고 기대하고 하는 얘기인지 어떤지는 모르겠는데, 그건 우리가 할 수가 없잖아요. 어차피 이게 분위기를 딱 보니까, ‘아, 대진이(윤대진 현 검찰국장)가 이철규(전 경기경찰청장)를 집어넣었다고 얘들(경찰)이 지금 형(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을 걸은 거구나’하는 생각이 딱 스치더라고. 그래서 ‘일단 이 사람한테 변호사가 일단 필요하겠다. 그리고 지금부터 내가 이 양반하고 사건 갖고 상담을 하면 안 되겠다’ 싶어가지고. 내가 중수부 연구관 하다가 막 나간 이남석(변호사)이 보고 ‘일단 네가 대진이한테는 얘기하지 말고, 대진이 한참 일하니까, 형 문제 가지고 괜히 머리 쓰면 안되니까, 네가 그러면 윤우진 서장 한번 만나봐라’ (라고 말했어요.)

2012년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전화 인터뷰 내용

윤석열 후보자는 후배 검사 출신인 이남석 변호사에게 윤우진 전 세무서장을 만나기 전에 자신의 소개로 연락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윤 전 서장에게 보내게 했다는 의혹도 청문회에서 강하게 부인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 대검 중수부 후배인 이남석 변호사에게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연락을 하라고 그렇게 전한 적이 있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그런 사실 없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7월 8일)

‘윤석열 부장이 보낸 이남석입니다’ 문자... “내가 보내라 했다”  

그러나 이 부분 역시 윤 후보자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던 2012년 12월 초, 기자와 나눈 인터뷰 내용과는 달랐다. 2012년 당시 윤 후보자는 기자에게 “내가 윤 전 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했다. 이남석 변호사에게 ‘윤석열 부장이 보낸 이남석입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게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남석이가 그냥 전화하면 안 받을 거 아냐. 다른 데 걸려 온 전화는 안 받을 수도 있잖아. 그러니까 내가 이남석이한테 (윤우진 서장에게) 문자를 넣어주라고 그랬다고. 윤석열 부장이 보낸 이남석입니다. 이렇게 문자를 넣어서 하면 너한테 전화가 올 거다. 그러면 만나서 한 번 얘기를 들어봐라.

2012년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전화 인터뷰 내용

2012년 12월,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은 자신이 이남석 변호사를 윤 전 서장에게 ‘보냈다’고 표현했다.

윤석열: 일단은 임시로 이남석이를 이제 보낸 거에요. (이남석이) 자기가 도와주겠다. 자기가 윤대진 과장님 형님 같으면 자기가 도와드리겠습니다. 이러고 나가 가지고…그런데 아마 만나긴 만난 모양이야.  만났는데, 자기가 이제 수사받는 상황이 되니까 윤우진 서장도 이제는 동생한테 얘기 안할 수 없잖아요. 얘기하니까 윤대진 과장이 아마 그런 모양이야. 이남석이는 중수부 있다가 나간 지 얼마 안 되고, 변호사 시작한 지 얼마 안 된다. 자기가 변호사를 고르겠다고 해가지고 박00 변호사라고 21기 부장하다가 나간 사람 있는데 그 양반을 선임한 모양이더라고.
기자: 그럼 저 박OO 변호사를 선임하는 데는? 부장님께서는?
윤석열: 나는 그건 몰랐어. 나중에.
기자: 그럼 저 윤대진 부장은...
윤석열: 그건 자기네 형제가…. 자기네 형제가 결정을 한 거지.

2012년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전화 인터뷰 내용

하지만 8일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기록에 따르면, 이남석 변호사는 국세청에 윤 전 용산세무서장의 변호인 신분임을 밝히고 각종 문서를 주고 받은 것으로 나왔다.   

변호사법 37조에는 “재판이나 수사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은 직무상 관련이 있는 법률사건을 특정한 변호사에게 소개, 알선해선 안 된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그러나 윤 후보자는2012년 인터뷰 당시 “변호사를 소개하는 것 자체는 나쁜 일이 아니다”라며 “내가 소개한 변호사가 사건을 수임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취재진은 2012년 당시 기자와 윤 후보자가 나눈 인터뷰 내용에 대한 입장 등을 묻기 위해 윤 후보자를 직접 찾아가고, 윤 후보자 측에 수차례 전화를 걸고 문자를 남겼지만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했다.  

취재: 한상진
촬영: 오준식
편집: 정지성

[대표 서한] 윤석열 후보자 청문회 보도와 관련해 말씀드립니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