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서울시교육청, 친환경센터 이용말라 압력”

2014년 03월 07일 21시 17분

서울시교육청이 올해 내놓은 새로운 학교급식 지침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핵심사업인 친환경 무상급식을 흠집내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서울시의 ‘친환경유통센터’(이하 친환경센터)를 이용하지 말도록 압력을 넣고 있다는 교사들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실제로 이미 친환경센터에 구매 신청을 했다 취소하는 학교도 속출하고 있다. 뉴스타파가 만난 서울시 한 학교의 영양교사는 “친환경센터를 이용하겠다고 공문을 올렸다가, 교육청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학교장이 결정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yoojung1

교육청이 일선 학교의 친환경센터 이용을 모니터링 하기 위해 식재료 구매방법 현황을 자주 조사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 초등학교 영양교사는 1년에 한두 번 정도 하던 구매방법 보고를 올해는 3월에만 2번 지시를 받았다며 이렇게 매달 보고하라고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 한 영양교사가 받은 '4월 구매현황 보고' 지시 문자

친환경센터를 통해 농산물 구매계약을 맺기로 한 학교는 지난해 854개에서 올해 30개로 급격히 감소했다. 반면 교육청이 권장하는 전자조달시스템을 이용하는 학교는 지난해 390개에서 1171개로 무려 3배나 증가했다. 자율적 선택이라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교육청은 압력을 행사한 적도 없으며 구매현황 조사도 일상적인 업무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구매방법을 교육청 지시대로 전자입찰로 바꾸면서 원하는 식재료 공급이 충분하게 이뤄지지 않아 급식에 차질이 생기는 학교도 발생하고 있다.

일선 학교에서는 서울시 교육청이 서울시의 친환경센터를 억지로 무력화시키려고 하다보니 생긴 부작용으로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 영양교사는 교육청 장학사가 지난 2월 18일 급식관련 회의에서 급식시설의 위생과 안전점검에 참여하는 학부모를 선정할 때, 성향을 파악한 뒤 신청을 받으라고 지시했다고 취재진에게 털어놓았다.

yoojung3

당시 회의에 참석해 문제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권순주 장학사는 뉴스타파의 확인 요청에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문용린 교육감은 교육청 압력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 일축하며 그동안 친환경유통센터에 편파적으로 유리하던 계약 조건을 정상화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식재료 구매 자율성이 강화됐다는 교육청의 주장과는 달리 학교 현장에서는 왜 계속 압력을 받았다는 증언이 나오는지 의문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