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언론 내부자 시점 : 기사 장사 코멘터리

2020년 02월 03일 19시 45분

언론의 생명은 신뢰다. 언론 사업은 뉴스와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정보를 판매하는 비즈니스지만 사실은 그 속에 담긴 신뢰를 판다고도 할 수 있다. 2019년 영국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공개한 세계 38개 국가 언론신뢰도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들의 언론 신뢰도는 22%였다. 조사 대상 국가 중 꼴찌다. 그것도 4년 연속이다. 하지만 한국에선 망하는 언론사가 거의 없다. 왜일까?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는 한국 언론의 기이한 수입구조에 주목했다. 그 중 하나가 기사를 가장한 광고다. 또 하나는 세금으로 조성된 정부의 홍보, 협찬비다. 이 돈줄이 신뢰가 바닥에 추락해도 언론사가 연명하거나 배를 불리는 재원이 되고 있다. 여기엔 약탈적 또는 읍소형 광고, 협찬 영업 행태가 도사리고 있다. 이런 비정상적인 구조가 타파되지 않으면 우리 사회에서 언론이 정상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게 불가능하다. 뉴스타파는 이 시대 절체절명의 과제 중 하나가 언론개혁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관련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추적 결과물은 언론개혁 계기판 역할을 할 뉴스타파 특별페이지 ‘언론개혁 대시보드’에 집약해서 게재한다.-편집자 주

어제 봤던 그 기사는 왜 다시 찾을 수 없는 걸까요.

하루가 멀다하고 기자들이 라면 맛을 비교하는 이유는 뭘까요.

'전진', '후진' 같은 뜬금없는 말이 기사 제목에 쓰이는 이유는 뭘까요.

그들은 모든 것을 알고 있습니다. 독자들의 눈과 귀를 흐리는 언론의 기사 거래 실태를 고발하기 위해 뉴스타파와 현직 기자들이 뭉쳤습니다. 이름하여 '언론 내부자 시점 : 기사 장사 코멘터리'. 

중앙 일간지와 경제지 등에서 일하고 있는 3~7년차 현직 기자 4명이 뉴스타파 함께센터를 찾았습니다. 이들은 뉴스타파가 진행해온 '언론개혁 대시보드 프로젝트'를 시청한 후, 자신들의 경험을 솔직 담백하게 털어놨습니다. 기사 거래와 기사형 광고, 변종 돈벌이 사업까지, 신뢰는 버린 채 돈만 좇고 있는 우리 언론의 부끄러운 현실을 내부자의 시점으로 생생하게 들려드립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해당 내용부터 바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요즘 것들의 기자질 01:53
기레기 전성시대 : 부끄러운 기자들 04:00
언론의 영업 전략 : '빨대'와 'George' 08:30
기사 팔 땐 이들처럼 : 기사 거래 트렌드 11:00
뿌리치기 힘든 돈의 유혹 : '로비스트' 박수환 문자 18:30
경향신문, 너마저! : 경향신문-SPC 사태 24:20
기자들이 라면 먹는 이유 : 기사형 광고 27:50
독자보다 광고주느님 : 인보사 '띄워주기' 문제 35:40
답 없는 언론 현실, 그래도 나는 꿈꾼다 41:40 

※ 언론개혁 대시보드(http://pages.newstapa.org/n1907)

제작진
취재기자신동윤, 오대양, 홍주환
촬영기자정형민, 오준식
편집윤석민
CG정동우
디자인이도현
출판허현재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