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감시

"자원외교 국정조사 연장돼야" 82%

2015년 04월 02일 10시 02분

국회 해외 자원외교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증인 채택 문제로 사실상 그대로 종료될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국민 대다수는 특위의 활동 기한을 연장해서라도 제대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타파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1.6%가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활동 기한 연장에 찬성하는 것으로 답했다.

반면 충분히 조사됐으니 국정조사 특위를 끝내야 한다는 의견은 10.5%에 그쳤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9%였다.

2015040103_01

지지 정당 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자의 74.4%, 새정치 민주연합 지지자의 85.2%가 특위 활동 기한 연장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나, 지지 정당에 관계없이 증인 채택을 둘러싼 여야의 충돌로 특위 활동이 종료돼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 증인 채택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7.2%, 10명 가운데 7명 꼴로 찬성한다고 응답했고, 반대는 17.3%, 잘 모르겠다는 15.5%로 나왔다.

새누리당 지지자 가운데서도 이 전 대통령 증인 채택에 46.4%가 찬성해 반대 29.5% 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040103_02

문재인 새정치 민주연합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새누리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찬성 58.7%, 반대 29%, 잘 모르겠다 12.3%로 조사됐다,

특히 새정치 민주연합 지지자 들 중에서도 찬성 39.5%, 반대 49%로 나타나, 문 대표에 대한 증인 채택 찬성률도 만만치 않았다.

2015040103_03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31일(어제) 전국의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과 유선 전화 50%씩 RDD(전화 임의 걸기)방식으로 진행됐고, 오차 범위는 95% 신뢰 수준에 플러스 마이너스 4.4%p였으며 응답률은 4.8%이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국정조사 특위 활동 연장에 대한 찬성률이 82%에 육박하는 것은 이례적으로 높은 수치라며, 이는 자원 외교를 둘러싼 공공 기관의 부패가 심각하다는 여론이 반영된 결과여서 이대로 특위가 종료될 경우 정치권에 대한 책임 문제가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