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파-ICIJ 공동기획] 美 재무부 첩보 유출...또 다른 비밀이 드러나다

2020년 09월 21일 02시 00분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와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 등 전세계 110개 매체, 언론인 400명이 뭉쳤습니다.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국(FinCEN)에서 유출된 수상한 금융거래첩보, 즉 ‘의심거래보고서’(SAR) 2100여 건을 공유하고 함께 분석했습니다.

$2,099,584,477,415.

유출된 보고서를 통해 집계된, 돈세탁 목적 등 수상한 금융 거래 규모만 2조 달러입니다. 우리 돈 2300조 원의 수상한 자금이 전세계 국경을 넘나든 것으로 확인됩니다. 한국인들과 우리 기업, 은행들도 자유롭지 않았습니다. 뉴스타파는 2013년 <조세도피처 프로젝트>, 2016년 <파나마 페이퍼스>, 2017년 <파라다이스 페이퍼스>에 이은 네 번째 역외금융범죄 관련 국제공조 취재 프로젝트 <美 재무부 첩보 유출(FinCEN Files)>을 오늘(21일)부터 이틀간 보도합니다.

①'김O삼'과 '강O희', 수백개 돈세탁 유령회사 임원 등재

국제 돈세탁 조직들은 세계 각지에 유령회사를 세우고, 돈을 이리저리 돌립니다. 미국 금융감시당국이 주목한 인물 중에는 400여개 유령회사 임원으로 등기된 한국인도 있었습니다. 뉴스타파는 이 인물과 동일한 이름과 주소를 쓰는 리투아니아 동포와 어렵게 연락이 닿았습니다.

②삼성전자 수상한 외환거래, 美 금융감시당국에 포착

GB56CITI 1○○○○○○○○○○○○7. 시티은행 영국 런던지점에 개설된 삼성전자 해외법인의 계좌번호. 왜 국제 돈세탁 네트워크에 들어있는 여러 유령회사들이 거액의 달러를 삼성전자로 끊임없이 송금할까요. 글로벌 은행들과 미 재무부도 수상하게 생각했습니다.


제작진
취재김용진 김지윤 홍우람 이명주
촬영최형석 이상찬
편집정지성 윤석민
CG정동우
디자인이도현
웹출판허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