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이재용 삼성 부회장 ‘프로포폴 투약 의혹’ 공익신고...검찰 수사

2020년 02월 13일 08시 00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적으로 맞았다는 공익신고가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달 13일 대검찰청은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서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관련 공익신고 자료를 이첩받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사건을 넘겼다. 이에 앞서 지난 달 10일 권익위는 이 사건과 관련된 공익신고를 접수한 뒤 대검찰청에 수사의뢰한 바 있다.  

이재용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A성형외과다. 권익위에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신고한 사람은 이 병원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 신 모 씨의 남자친구였던 김 모 씨다. 뉴스타파는 최근 권익위 공익신고자인 김 씨를 수차례 만나 인터뷰했고, 이재용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관련 정황을 보여주는 다수의 자료를 제공받았다.  

이재용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것으로 지목된 A성형외과는 지난해 말 프로포폴 상습 투약 문제로 이미 논란에 오른 바 있다. 애경그룹 2세인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가 이 병원에서 상습적으로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채 씨는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고, 이 병원 역시 지난해 12월 31일 폐업했다. 병원장인 김 모 씨와 간호조무사 신 씨는 검찰 수사 직후 구속돼 현재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권익위, ‘이재용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신고 접수...검찰 이첩

▲ 국민권익위원회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공익신고한 김 모 씨. 뉴스타파는 최근 김 씨와 수차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권익위에 공익신고한 김 모 씨는 뉴스타파와 인터뷰를 통해 서울 강남 소재 A성형외과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한 여자친구 신 씨를 5년 넘게 병원에 출퇴근시켜 주면서 자연스럽게 병원에서 ‘이부’라고 불리는 사람의 존재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부’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며, 이 부회장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되기 전부터 성형외과를 드나들며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고 주장했다. 

(여자친구 신00 씨가) 집에서 오전 8시, 8시반에 나가서 9시반까지 출근을 하고 퇴근은 저녁 7시에 했다. 초반에는 7시에 끝날 때도 있었고, 기다렸다가 새벽에 끝날 때도 있었고, 아침 지나서 끝날 때도 있었다. 내부직원들끼리는 VVIP 혹은 ‘이부’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 사람 때문에 여자친구 일이 새벽이나 아침에 끝날 때가 많았다.

공익신고자 김00 씨

공익신고자, 병실 내 프로포폴 주사기계 옆에 누워 있는 이재용 목격 주장

▲ 이재용 부회장에게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강남 소재 성형외과.

김 씨는 이 성형외과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직접 목격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재용 부회장을 병원에서 한 번 봤다. 2018년 쯤이다. 밤 12시에서 1시경이었다. 여자친구인 신OO 씨를 퇴근시키려고 병원 주차장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병원으로 올라오라’고 했다. 올라갔더니 3층에 방이 3개가 있었다. 그 중 오른쪽 맨 끝방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봤다. 여자친구는 안에 있었고, 이재용 부회장이 그 옆에 누워 있었다. ‘띠띠띠’ 소리나는 기계를 틀어놓고 있었다.

공익신고자 김00 씨

취재진은 김 씨가 목격했다는 기계를 인터넷에서 검색해 확인해 봤다. 시간에 맞춰 프로포폴을 일정하게 주입해주는 프로포폴 주사 기계였다. 수면마취제로 널리 쓰이는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마약류로 분류되기 때문에 치료 목적 외의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다.

김 씨는 이 부회장으로 보이는 사람이 병원에 올 때면 주로 네이버 메신저 프로그램인 ‘라인’을 이용해 직접 자신의 여자친구이자 성형외과 간호조무사인 신 씨에게 연락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그 근거로 취재진에게 이 부회장이라는 사람과 신 씨가 주고받은 라인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 씨는 “검찰 수사 등을 대비해, 여자친구를 지킬 생각으로 신 씨의 휴대폰에 저장된 이 대화 메시지를 자신의 휴대폰에 촬영해 뒀다”고 말했다.

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된 날… ‘이부’가 보낸 메시지 “살아 나왔다”

▲ 2017년 1월 19일 ‘이 부회장’으로 불린 사람과 간호조무사 신 씨가 주고 받은 라인 문자 메시지.

뉴스타파는 신 씨가 이 부회장으로 불린 사람과 주고받은 라인 메시지 내용과 시기를 분석했다. 먼저 확인한 건 2017년 1월 19일의 문자. 이날 오전 8시 18분 ‘이 부회장’은 먼저 신 씨에게 “살아 나왔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신 씨는 “휴, 고생하셨다”고 답했다. 그런데 확인결과, 이날은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의 수사를 받던 이재용 부회장이 법원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날이었다. 영장실질심사를 기다리던 이재용 부회장은 오전 6시 15분경, 서울구치소를 나왔다.

“살아 나왔다”라고 메시지를 보낸 ‘이 부회장’은 2시간여 뒤 신 씨에게 다시 “11시까지 갈게”라고 문자를 보냈고, 신 씨가 “원장님 외국에 계신다”고 답하자, 재차 “해줄 수 있냐”고 물었다. 그리고 한참이 지난 저녁 6시 47분, ‘이 부회장’은 신 씨에게 “오늘 땡큐”라는 문자를 남겼다.   

다음은 ‘이부회장’으로 불린 사람과 신 씨가 2017년 1월 23일 주고 받은 또 다른 문자 내용. ‘이 부회장’은 오후 2시 50분에 “왔어, 나와바, 주차하려는데 막혀 있어”라고 문자를 보냈고, 8시간 쯤 뒤인 밤 10시 41분에 다시 “땡큐”라고 문자를 남겼다. 신 씨는 “저는 이 부회장님 약속 지키고 가실 때가 제일 멋지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리고 다음날인 2017년 1월 24일 밤 12시 4분, ‘이부회장’은 “이 부회장이라고 부르면 혼낼거야”, “오빠”, “질문 하나 원장님 안오셨지”, “둘, 내가 오늘 약속 한번 안 지켰지?”라는 내용의 문자를 연달아 보냈고, 신 씨는 30분쯤 뒤 “질문 하나의 답은 사실은 네”, “둘의 답은 두 번 더 하셨다”고 답했다. “용돈 충분히 줬지”, “원장님한테 주는 거 비밀로 하고 있다”라는 내용의 대화도 이어졌다. 

▲ 2017년 1월 24일 ‘이 부회장’으로 불린 사람과 간호조무사 신 씨가 주고 받은 라인 문자 메시지.

뉴스타파가 입수한 라인 메시지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2017년 1월 19일부터 2월 14일까지 한달 남짓한 기간에 이 병원을 8차례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매번 도착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남기고 7~8시간이 지난 뒤 “땡큐”라고 메시지를 남기는 식이었다. 

성형외과 원장 문자에도 ‘이부’ 등장 “이부 보내고..이번에 깨심 내려갈게”

공익신고자인 김 씨가 확보한 이 병원 원장 김OO 씨와 간호조무사 신 씨가 주고받은 라인 문자메시지에도 이른바 ‘이부’라는 사람이 등장한다.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이 메시지에는 김 모 원장이 “1시 이부 시작해요”라고 문자를 남기고, 또 3시간여가 흐른 뒤인 오후 4시 22분쯤 다시 김 원장이 “이부 보내고”, “자동차 운전 하셔야하는데 여쭤봐”. “이번에 깨심 내려갈게”라는 내용이 들어있다.

▲ 이재용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강남 소재 성형외과 원장 김OO 씨와 이 병원 간호조무사 신OO 씨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문자를 주고받은 날짜는 확인되지 않았다.

간호조무사 신 씨의 남자친구였던 김 씨는 지난달 10일 권익위에 이재용 삼성 부회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공익신고했다. 권익위는 제보 접수 3일 뒤 김 씨가 신고한 각종 증거자료를 대검찰청으로 이첩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현재 이 사건은 A성형외과에서 발생한 애경그룹 2세 채승석 씨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맡아 수사에 착수했다.

뉴스타파는 지난 10일 삼성 측에 질의서를 보내 이재용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삼성 측은 “이재용 부회장에게 연락을 하지 못했다. 답변을 받는대로 취재진에게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삼성 측 입장은 13일 오전 8시 현재까지 나오지 않았다. 

※ 지난 24일 본 기사와 관련 대한성형외과 의사회는 "기사에서 언급된 곳은 '의원'으로, 성형외과 전문의가 개설한 병원이 아니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제작진
  • 취재기자
  • 촬영기자
  • 편집
  • CG
  • 디자인
  • 출판
  • 강민수
  • 김기철, 이상찬, 오준식
  • 정지성, 박서영
  • 정동우
  • 이도현
  • 허현재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