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6회] 강정특집 1탄_지금 강정은...

2012년 03월 03일 07시 02분

60여 년 전 그날처럼 강정에선 또 다른 전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곳곳에서 격렬한 충돌, 하지만 취재는 재지당하기 일쑤입니다.

[경찰]
“뭘 그렇게 찍습니까.”

공무집행 중인 경찰은 얼굴을 가렸고. 태포를 위한 체증촬영(?)도 일상이 됐습니다. 지난 2월부터 경찰의 대응은 더욱 격해졌고 분에 못이긴 할머니는 갓난아이를 등에 없은 채 시위현장에 뛰어듭니다.

[이영자 강정마을 주민]
“이렇게 (햇수로) 6년의 세월이 흐르다 보니까 막 소리 지르고 그냥 경찰들과 그냥...”

“(주민과 경찰간) 대치중이라고 합니다. 지금 당장 나와 주시기 바랍니다.”

충돌을 알리는 사이렌소리.

[강정마을 주민]
(계속 사이렌을 울리니까 전쟁터 같겠어요?)
“전쟁터죠. 스피커 가까운 데 있는 분들은 노이로제 걸릴 정도로.”

양손이 수갑에 채워진 채 땅바닥에 끌려 나가고, 구럼비에서 공사 중인 작업선을 막았다는 이유로 물세례를 퍼붓습니다.

“이 사람들이 지금 저를 의도적으로 물을 먹이고 있습니다.”

헤엄쳐 구럼비를 가려는 남자는 해군에 붙들려 구타를 당합니다.

[강성원 강정마을 주민]
“법이 있습니까? 지금? 이런 강정마을 항구를 제멋대로 와서 휘젓고 말이죠.”

“(해군기지 반대 활동을 하다가) 전부 백만 원씩 다 벌금을 맞았어요.”

해군기지 논란은 공동체를 파괴하고 사람 관계도 갈라놨습니다.

[강정마을 주민]
“마을 이익과 안녕을 위해서 반대를 해야 되는데 맹목적인 반대는 안 된다는 겁니다.”

[강성원 강정마을 주민]
“우리 조카, 내 동생 아들하고 제사도 같이 안 합니다. 벌초도 같이 안 합니다.”

[김정민 강정마을 주민]
“그때(제주 4.3사건)는 주민들이 죽을려고 하는 것 숨겨주고 보호해줬잖아요. 지금은 그거 아니에요. 고발하고 영창을 보내려고만 하잖아요.”

지난 5년 동안 강정에서 체포된 사람은 지금까지 300명이 넘습니다.

@ 취임 4주년 특별 기자회견 / 이명박 대통령

“그 기지가 들어감으로써 제일 도민들 생활에도 도움이 되고.”

뉴스타파 취재팀은 지난 3일 동안 일촉즉발의 제주 강정 해군기지 매립현장을 찾았습니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