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이부진 의혹' 성형외과 직원 ‘단톡방’ 복구 …“겁나게 들어가”

2019년 03월 25일 18시 42분

뉴스타파는 최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을 제보한 김민지 씨에게서 H성형외과 근무 당시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제공받았다. 김 씨는 이 스마트폰을 H성형외과에 근무하던 2016년 1월부터 5월까지 사용했다. 김 씨는 “병원 근무 당시 자신과 다른 병원 직원 3명이 포함된 ‘단톡방’이 있었고, 단톡방에서 업무 관련 이야기도 종종 나눴다”고 말했다. 취재진은 김 씨의 동의를 받아 이 스마트폰 디지털 포렌식을 실시해 모두 998건의 단톡방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

단톡방에서는 제보자 김 씨가 뉴스타파 취재진에게 증언한 이부진 사장의 H성형외과 프로포폴 투약 정황과 부합하는 내용들이 다수 들어 있었다. ‘사장님’ 또는 ‘이 씨’라고 지칭된 사람을 두고 직원들은 “내성이 생긴 것 같다”라는 등의 대화를 나눴다.

먼저 2016년 4월 14일 오후 6시 38분쯤 단톡방에서 “사장님은 아직 안 가실 것 같냐”는 제보자 김 씨의 질문으로 ‘사장님’에 대한 대화가 시작됐다. 성형외과 다른 직원인 송 모 씨는 3분 뒤인 오후 6시 31분쯤 “(사장님이) 이번에 깨면 갈 듯 하다”고 답했다. 잠시 뒤 H성형외과 총괄실장이었던 신 모 씨와 직원 송 모 씨는 이 ‘사장님’을 지칭하며 이런 문자를 주고 받았다.

내성 생겻는지 겁니 들어감. (‘내성이 생겼는지 상당히 많이 들어간다’는 뜻)

H성형외과 직원 단톡방, 총괄실장 신 모 씨

한 8개 쓴 거 같은데요;;

H성형외과 직원 단톡방, 병원 직원 송 모 씨

두 사람이 주고받은 문자를 정리하면, ‘사장님’으로 지칭된 이가 내성이 생겨 약물이 과도하게 투약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제보자인 김 씨는 “직원들이 ‘사장님’이라고 부른 건 이부진 사장밖에 없었다”며 해당 대화에 나오는 인물이 이부진 사장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 씨는 뉴스타파와 인터뷰에서 이부진 사장의 H성형외과 방문 후 자신이 오후 늦게 병원에 남아 뒤처리를 할 당시 “프로포폴 두 상자를 치웠다”고 말한 바 있다. 프로포폴 한 상자에는 보통 주사 앰풀 10개가 들어간다.

“장부 관리 힘드냐”는 질문에 총괄실장 “못해, 수량이 맞지 않아”

2016년 4월 14일 오후 6시 32분. H성형외과 총괄실장인 신 모 씨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이하 단톡방)에 “난 몰라, 마약 장부 파업” 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제보자인 김 씨가 "장부 관리가 점점 더 힘들어지는 것 아니냐"고 묻자, 신 씨는 "못해, 힘든 정도가 아니라 수량이 맞지 않는다"고 답했다. ‘마약 장부 파업’은  장부 짜맞추기가 불가능할 정도로 마약류인 프로포폴 관리에 문제가 생겼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대화가 오간 날 병원 직원들이 ‘사장님’으로 부른 사람이 병원을 방문했다.

프로포폴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에 따라 마약류로 지정돼 있다. 프로포폴을 취급하는 의료기관은 의무적으로 환자 투약 경위 등을 자세히 적은 관리대장을 2년간 기록, 보관해야 한다. 제보자인 김 씨는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이부진 사장이 다녀간 뒤에는 흔히 마약류 관리대장 조작이 이뤄졌다고 증언했다.

“날짜 3개 써 있는 거 쇼핑백에 넣어줘”...결제 흔적도 발견

단톡방에는 이부진 사장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어떻게 진료비를 결제했는지를 가늠케하는 내용도 있었다. 2016년 4월 14일 저녁 7시 45분, 총괄실장인 신 모씨가 “봉투줬나, 3번꺼 원장님께 줬는데”라고 묻자 직원 송 모씨는 “날짜 3개 써 있는 걸 쇼핑백에 넣어 줬다”고 답했다. 제보자 김 씨는 이 문자가 “이부진 사장이 병원을 다녀간 뒤, 영수증이나 청구서를 전달하는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모씨가 원장님한테 그 종이를 드려요. 그 종이를 원장님이 확인을 하고, 데스크에 내놓은 종이를 송00 선생님이 쇼핑백에 넣어서 이부진 사장님한테 줬다는 내용이에요. (원장한테) 확인받고 전달받아서 이부진 사장한테 간 거죠.

김민지(가명) 전 H성형외과 간호조무사

뉴스타파는 단톡방 내용, 그리고 제보자 김 씨의 주장과 관련한 입장을 듣기 위해 H성형외과 원장 유 모 씨와 총괄실장이었던 신 모 씨를 찾아갔다. 하지만 두 사람은 취재를 거부하거나 의혹을 부인했다.

태그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 2019.01.01

    뉴스타파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보도와 관련해 경찰이 내수에 착수했습니다
    뉴스타파의 확인요청에 답변하지 않았던 이 사장 측은 오늘 설명자료 를 내고 “흉터와 안검하수 치료 목적으로 다녔을 뿐”이며 “불법투약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 2018.01.01

    1990년대 중반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재산이 20억 원 넘게
    늘어난 배경에는 적산기업을 물려받은, 친일파인 부친 김용주가 있었습니다.

    이부진 사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