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안전

세월호 진상규명이 국론분열?

2014년 05월 13일 20시 54분

KBS에 이어 MBC에도 세월호와 관련한 간부들의 부적절한 발언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전국 언론노조 MBC본부는 지난 12일 성명을 통해 보도국 박상후 전국부장이 세월호 유가족을 폄훼하는 내용의 보도를 한 이후에도 반성은커녕 망언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박 부장이 ‘그런 X들 (조문)해 줄 필요 없어.’, ‘관심을 가져주지 말아야 돼 그런 X들은..’ 등의 발언을 했고, 다수의 MBC 기자들에 의해 확인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박 부장이 자신을 비판하는 후배 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적극 가담이든 단순 가담이든 나중에 확인되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협박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상후 부장은 ‘그런 내용의 발언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 허위 주장이다’ 라고 밝혔다. 후배기자들을 협박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자신의 발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미로 얘기했을 뿐, 전혀 협박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성주 MBC노조위원장은 이번에 성명서를 통해 공개한 발언은 박 부장의 발언 중 일부만 공개되었을 뿐이라며 사측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논란은 박상후 전국부장이 지난 7일 세월호 실종자 수색 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잠수부의 죽음이 유가족의 지나친 조급증에 의한 것일 수 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보도를 하면서 시작됐다. 중국과 일본의 대지진 사태를 세월호 참사와 비교한 것도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2014051302_01

급기야 지난 12일 MBC 기자 121명은 사내게시판에 ‘참담하고 부끄럽습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박상후 부장의 리포트를 최소한의 양심도 없는, 보도 참사로 규정했다.  이에 대해 김종배 시사평론가는 방송사 간부들이세월호 참사에서 불거진 여러 이슈들을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유불리를 따져 선택적으로 보도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런 현상은 해외 유력지에 실린 세월호 관련 광고를 두고도 나타났다. 지난 11일 뉴욕타임스에는 "진실을 밝혀라"라는 제목의 세월호 참사 관련 전면광고가 게재됐다. 이 광고는 미주 한인여성들의 인터넷 카페 모임인 미시 USA가 주축이 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침몰 이후 구조 당국이 단 한 명의 실종자도 구조하지 못한 사실을 꼬집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이 광고를 놓고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런 광고가 해외에서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많은 우리 교포들에게 누가 되지 않겠나”라며 “일부 해외 교포들이 세월호 문제를 정치적으로 악용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일부 방송사들도 이번 뉴욕타임스 광고를 동포 사회의 국론 분열 행위로 몰아갔다.

2014051302_02

뉴욕타임스 광고가 나간 뒤 재유럽한인연합회는 참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거나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배격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성명을 냈다. 미주한인총연합회도 국가의 위신을 떨어뜨리는 행위라며 조만간 성명서를 낼 계획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광고를 낸 미시 USA 측은 진상규명을 바라는 순수한 마음을 일부 정치세력과 언론이 오히려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수 신문들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국민들의 추모와 비판 여론에 정치적 색깔을 칠하기 시작했다.

조선일보는 12일 세월호 추모집회 현장을 보도하며 ‘일부는 박근혜 하야 구호를 외쳤다’, ‘한쪽에선 ‘대통령 탄핵' 서명 받았다’, ‘좌파 총집결’, ‘사촌동생 죽음, 정치적 이용 말라’는 등의 내용을 부각시켰다. 동아일보도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일반 시민의 숭고한 정신 퇴색될까 우려’ 된다며 희생자 추모를 빙자한 국론 분열 세력에 대해 경계할 것을 주문했다.

2014051302_03.jpg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유가족들이 KBS의 사과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을 찾아 항의 농성을 벌이자 ‘순수 유가족이면 만날 수 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청와대가 마치 세월호 유가족 가운데 순수한 유가족과 그렇지 않은 유가족이 있는 것처럼 나누는 듯한 발언이었다.

최신뉴스